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스트레스 팍팍 받는 CEO가 아랫사람보다 오래 산다면

좋은 글과 시 그리고 바람


나는 몇살까지 살까?  하워드 S 프리드먼, 레슬리 R 마틴/ 샘앤파커스



1910년 전후 태어난 1500명의 인생추적, 수명에 영향을 주는 요소들을 실증적으로 분석한 연구보고서, 인간 장수비결에 대한 사회적 통념을 뒤집으면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은 무엇을 먹고 안 먹고의 문제가 아니라 성격이나 인생관, 인간관계, 환경 등이 모두 어우러진 거대한 생활패턴의 산물이라고 결론을 내린다. 다만 이 책이 기존의 잘못된 의학적 통념들을 비판하면서도 무병장수의 비결을 명쾌하게 제시하지 못한 점은 매우 아쉽다.





 1921년 9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한 초등학교, 퍼트리샤와 존이라는 총명한 두 명의 아이가 루이스 터먼 박사에게 불려 나갔다. '지적 리더십'이 어떻게 발현하는지에 관심을 두었던 터먼 박사는 1910년 전후에 태어난 아이들 1500명을 선발해 가정환경과 성격, 성적, 교우관계 등을 꼼꼼히 조사했다. 80년이 지난 2001년 91세가 된 퍼트리샤와 존은 둘 다 건강하게 살아 있었다. 비결은 무엇이었을까?





 터먼 박사의 후배 연구자들은 그 답을 찾기 위해 수 십년간 실험  참가자들을 따라다니며 이들의 직업, 결혼 여부, 자녀 수, 사회적 성공과 직업적 성취도, 은퇴 후 삶에 대한 만족도, 취미, 습관, 종교, 인간관계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연구자들은 건강에 대한 현대 의학 상식들이 대부분 엉터리라는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되었다. 놀라운 일이었다.

 캘리포니아 대학의 심리학 교수 하워드 S 프리드먼과 레슬리 R 마틴 교수는 2001년까지 20년 동안 다른 20여명의 연구자들이 수행한 방대한 연구 자료에 사망정보를 추가했다. 그리고 심리학적 관점에서 건강과 수명이라는 인류최대 관심사를 재해석 했다. 심리학계의 기념비적인 연구로 평가받는 이 '터먼 프로젝트'는 이후 10년간의 분석작업을 거쳐 '나는 몇 살까지 살까?'라는 제목의 책으로 일반에 소개됐다. 미국과 거의 동시에 출간된 이 책을 놓고 월스트리트저널 등 유명 매체들은 호평을 쏟아냈다. 한 세기에 가까운 시간 동안 1500명의 인생을 낱낱이 조사해 얻은 결과란 무엇일까?

 저자들은 실험 참가자들 중 장수한 사람들의 건강비결이 브로콜리나 건강검진, 비타민, 조깅 따위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장수한 사람들에게선 거의 아무런 공통점도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성격이나 직업, 사회생활이 건강하게 장수한 비결과 밀접하게 연관이 있다는 사실만 입증했다. 그중에는 일반인들의 상식이나 사회 통념과 동떨어진 것들이 많았다. '느긋하게 쉬어라'거나 '채소를 많이 먹어라' '살을 빼라' '결혼을 해라'와 같은 조언들이 극소수 사람들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대다수 사람들에게는 그리 효과적이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다. 놀랍게도 무수한 의학적 조언들도 역효과를 내는 경우가 많았다. 저자들은 유행을 타는 다이어트나 건강보조식품, 최신 치료요법 등에 엄청난 돈이 사용되고 있지만 실망스럽게도 모두 무병장수에 별 효과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이 책은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는 CEO가 아랫사람보다 더 오래 산다는 점, 자기계발서에서 설파하는 '긍정적인 생각'이 건강에 크게 이롭지 않다는 점, 모유수유가 건강이나 수명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한다는 점, 100세 노인의 낙천적인 성격은 장수의 비결이 아니라 그저 장수한 결과일 뿐이라는 점 등을 실증적으로 분석해 낸다. 




 그렇다고 이 책은 사람들에게 술 담배를 끊고 운동해봐야 소용이 없다거나 오래 사는 사람은 따로 있으니 막 살아라는 식의 무책임한 팔자론을 펴는 것도 아니다. TV 건강 프로그램에서 미역이 방사선에 좋다고 소개됐다고 해서 우르르 마트로 달려가는 행동이 얼마나 멍청한 일인지 정도는 알려준다.

 건강하고 행복한 삶은 무엇을 먹고 안 먹고의 문제가 아니라 성격이나 인생관, 인간관계, 환경 등이 모두 어우려진 거대한 생활패턴의 산물이기 때문이라고 결론을 내린다. 다만 이 책이 기존의 잘못된 의학적 통념들을 비판하면서도 무병장수의 비결을 명쾌하게 제시하지 못한 점은 아쉽다.

                 참고자료 <국민일보 2011. 4. 1. 금요일 26면 책과 길>




스캇 펙의 <아직도 가야할 길>

좋은 글과 시 그리고 바람


스캇 펙「아직도 가야할 길」

 

미국의 유명한 정신과 의사이자 작가인 스캇 펙은 그의 명저「아직도 가야할 길」이라는 책의 첫 장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삶은 고해(苦海)다. 이것이 삶의 진리 가운데 가장 위대한 진리다. 그러나 이러한 평범한 진리를 이해하고 받아들일 때 우리의 삶은 더 이상 고통스럽지만은 않다.”

그렇습니다. 거친 바다를 항해하기 전에 단단히 준비를 하고 떠나야 하는 것처럼 우리의 인생 항해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떠나야 만나는 고난과 싸워 이기는 승전의 감격도 있을 것입니다.

시냇물도 자갈이 있어야 노래를 부른다고 합니다. 무지개가 뜨려면 햇빛 이전에 소낙비가 필요합니다. 눈물 없는 인생에는 무지개가 없습니다. 장미도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가장 매혹적인 향기를 뿜어냅니다.
           [소설가, 김동훈, 국민일보 사설 참조, 2007. 8. 31일].

 고난은 하나님의 축복의 전주곡입니다. 힘들고 어려운 인생의 여정일지라도 하늘에 소망을 두고 살아야 합니다. 그곳이 우리의 영원한 소망이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은 하늘바라기들입니다. 땅에 영원한 소망을 두고 살아가지 않습니다. 이 땅은 우리의 영구한 도성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신독서지도, 논술을 위한 책 읽기 혁명, 책 읽기는 습관입니다.

좋은 글과 시 그리고 바람





최근 뉴스를 보니 대한민국 국민 1인당 1년 독서량에 대한 설문조사가 공개되었습니다.

  1년에 1권의 책도 읽지 않는 사람들이 30% 가량이 넘는다는 통계를 보고 무척 놀랐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1년에 2-3권의 책을 읽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책읽기는 습관입니다. 좋은 독서 습관은 어릴 때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어릴 때 좋은 책을 많이 읽도록 하는 것은 아이의 정서적인 면이나 자기개발 측면에서 엄청난 도움을 줍니다.


 



 옛 성현들도 독서에 대해 많이 강조했습니다.

 

 남아수독오거서(男兒須讀五車書)

남자아이는 다섯 수레에 실을 만큼의 책을 읽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물론 남자아이뿐만 아니라 누구나 사람이라면 남녀노소(男女老少) 모두가 명심해야 할 말입니다.


 

책읽기는 습관입니다. 부모님들이 함께 책을 읽으면 더욱 좋겠지요.

무엇보다도 아이들이 어릴적에는 잠들기 전에 엄마 아빠가 읽어주는 동화책은 아이들의 정서적인 안정감과 유대감을 키워준다고 합니다.

 

아이가 조금 크고 나면 이런 일들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초등학교 고학년만 되어도 자신의 방에 부모들이 들어오는 것도 막으려고 합니다. 이 시기는 강제로 책을 읽히기는 거의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어떤 집은 아예 거실에 TV없애고 도서실처럼 꾸몄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오죽하면 그렇게 하겠습니까? 요즘 아이들은 책읽는 것보다 컴퓨터나 TV를 더 좋아 합니다. 부모로부터 물려 받은 잘못된 습관이 형성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조금 시간이 생기면 책보다는 우선 눈에 보이는 게임이나 영상물을 더 선호하게 되었습니다. 



  책읽기 혁명은 부모로부터 시작되어야 합니다. 부모가 아이들에게 먼저 본을 보여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절대로 아이들에게 좋은 양서를 가까이하는 독서 습관은 형성되지 않습니다. 어쨌든 부모와 함께 아이들이 책을 읽는 모습은 행복한 가정의 모습입니다. 아이들도 함께 책을 읽다보면 자신들도 모르게 좋은 습관이 형성됩니다.

 책읽기 습관은 하나의 혁명입니다. 가족 모두가 돕지 않으면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이 눈이 가는 곳에 자신들이 보고싶은 책이 있다면 그것보다 좋은 것은 없지요.

 아동들의 책읽기 혁명은 부모님들의 하기 나름입니다. 결단를 하고 함께 책읽기를 선택해야 합니다.


 

 

여기 잘나가는 인터넷 아동도서 판매점을 소개해 드립니다. 



 자주 찾아가셔서 즐겨찾기에 등록시켜 놓고 아이와 함게 쇼핑해 보십시오. 책을 읽고 독서후기도 좀 올려주시고요. 독후감을 쓰게 하는 것은 어렵지만 독서효률을 높이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가족들이 함께 모여서 책을 읽고 서로 이야기 하기도 하고 독후감을 써서 발표하면 상품을 준비해 격려한다면 우리 아이들이 많은 도서들을 읽을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들의 가정에 책읽기 혁명에 도전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