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젊은 연인들과 줌마들이 즐겨찾는 부산 화명동 한정식 식당 '툇마루'는 샤브샤브와 보쌈보다 주차장이 더 좋다(?).

리뷰세상




젊은 연인들과 줌마들이 즐겨찾는 부산 화명동 한정식 식당 '툇마루'에는 샤브샤브와 보쌈보다 주차장이 더 좋다(?).

올 봄은 유독 자주 봄비가 내리는 것 같습니다. 비가 오고나니 공원이나 주변 산에 나무들의 잎사귀가 어느새 푸릇푸릇 돋아 나오더니 금방 앙상한 가지들이 연녹색의 옷을 갈아 있었습니다.

5월의 첫날, 근로자의 날이지만 공휴일이 아니라 많은 분들이 정상적으로 출근을 하는 날이기도 합니다. 8일 어버이날 도 있고 해서 어머니와 가족들과 점심 약속을 하였습니다.

어디가 좋을까 망설였지만 아는 지인들이 소개한 곳이 바로 부산 북구 화명 3동에 위치한 한정식 전문 '툇마루'였습니다. 아마 '툇마루'를 아는 분들은 40대 후반이나 50세는 넘어야 알 수 있는 재미난 이름의 한정식 식당을 예약을 했습니다.

오늘도 역시 비가 부슬부슬 내렸지만 네비게이션 덕분에 창원에서 부산까지 45분 정도 걸려 한식당 '툇마루'에 도착했습니다. 5층 건물의 2층이 식당이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그 넓은 건물 3~5층까지가 다 주차장이었다는 사실입니다. 비싼 건물일텐데 임대하면 많은 수익을 예상할 수 있는 곳이지만 다 손님들의 차를 위해 주차장으로 만들어 놓았더군요.

다른 한편으로는 그만큼 손님들이 많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암튼 4층에 주차를 하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2층으로 내려갔습니다.

2층 식당의 첫 느낌은 역시 이름처럼 '툇마루'에 앉은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주변의 공원과 산에 나무들이 조화를 이루며 운치가 있어 보였습니다. 이른 점심 시간이었지만 벌써 많은 줌마들이 삼삼오오 모여 앉아 수다를 떨고 있네요.

뭐 남편과 아이들 출근시키고 학교에 보내고 나면 유일하게 자신만의 시간을 갖을 수 있는 점심시간이니 줌마들이 식당을 거의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맛집은 줌마들이 가장 잘 아는 이유가 거기에 있는 것 같습니다.

한식당 툇마루의 주 메뉴는 샤브샤브와 보쌈입니다. 다양한 야채와 버섯과 함께 해물과 고기를 국물에 넣어 먹을 수 있고 나중에는 칼국수 사리와 밥을 복아 먹을 수 있었습니다. 보쌈은 보쌈과 함께 소갈비 조림과 낙지복음이 셋트 메뉴로 나왔습니다.

저는 맛집 전문이 아니지만 블로그 포스팅을 하려고 하니 식사하려가도 이젠 글 쓰는 것을 먼저 생각하게 되더군요. 별수 없는  블로거인가 봅니다. 그래서 사진을 먼저 몇 컷을 찍었습니다.

그냥 부산 화명동에 '툇마루'라는 이름의 한정식 식당이 있구나 하고 알아두시면 혹시 지나가시다가도 아 이 집이 그집이구냐 하시면 됩니다. 말이 많았지요. 암튼 즐감하시기 바랍니다.

























맛집 포스팅이 처음이라서 사진도 많지 않구 더 넓은 공간에 사람들이 있는 곳은 사진을 찍을 수가 없었습니다. 뭐 초상권 침해라고 우길까봐...ㅎㅎㅎ

그러구 보니 옆 테이블의 샤브샤브는 사진을 찍지도 못했습니다. 암튼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 주시기 바랍니다. 즐거운 식사 시간에 대 놓고 사진을 찍으려니 분위기 깰까봐 조심스러웠습니다.

그것도 부모님 식사 대접하는 자리라서 조심스러웠습니다. 5월 가정의 달, 자녀들과 부모님 그리고 스승에 대한 감사하는 마음이 가득한 달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