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건성피부, 지성피부, 중성피부에 맞는 피부타입별 목욕법 알아보기

다이어트와 피부미인




건성피부, 지성피부, 중성피부에 맞는 피부타입별 목욕법 알아보기

연일 날씨가 한파로 기승을 부리더니 오늘에야 조금 기온이 올랐습니다. 이처럼 날씨가 추우면 뜨끈한 온천이나 사우나를 찾으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땀을 흘리고 나면 기분도 좋아지고 몸도 개운한 맛에 뜨거운 목욕을 즐기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피부타입을 무시하고 뜨거운 목욕을 매일 한다든지, 1주일에 3~4회 하는 것은 좋은 목욕방법이 아닙니다. 정상적인 피부를 가진 사람은 1주일에 1회 정도 목욕을 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암튼 자신의 피부타입에 맞게 목욕도 올바로 즐기는 것이 필요합니다. 자신의 피부타입을 이젠 모르시는 분들은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외모도 경쟁력인 시대에 살다보니 관심을 가지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오늘은 피부 타입별로 맞는 목욕법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참고 자료는 국민일보 웰빙 란의 기사내용을 참고 하였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시기 바랍니다.


● 자신의 피부타입에 맞는 올바른 목욕법

우리의 인체의 피부는 세 가지 타입으로 구분됩니다.

① 건성피부
② 중성피부
③ 지성피부

일단 자신의 피부타입을 아셨다면 피부에 맞는 화장품을 사용하고, 피부관리에 신경을 쓰는 것이 필요합니다. 요즘처럼 춥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면 우리의 피부는 거칠어지고 트는 경우가 많습니다.



보습제나 로션을 잘 바르지 않고 관리하지 않으면 쉽게 피부가 거칠어지고 갈라지는 등 부작용을 경험하게 됩니다. 한 번 나빠진 피부는 쉽게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 건성피부에 맞는 목욕법

건성피부는 피부가 항상 건조하고 메말라서 각질이 잘 일어나는 타입입니다. 조금만 신경을 쓰지 않으면 쉽게 거칠어지고 심하면 갈라지기까지 합니다. 특히 건성피부 타입인 사람은 매일 목욕하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뜨거운 물에 몸을 담그면 우선은 피로가 풀리고 좋아지는 것처럼 느끼지만 얼마가지 않아 오히려 피부가 트러블이 생기고 각질이 하얗게 일어나는 것을 보게 됩니다. 때문에 자신의 피부타입이 건성이라면 뜨거운 목욕은 삼가하셔야 합니다.



때를 밀거나 씻을 때 피부의 수분과 함께 유분이 함께 빠져나가기 때문에 목욕을 하고나면 피부가 더 거칠고 각질이 생기게 되기 때문입니다.

또한 건성피부는 목욕을 할 때도 비누를 많이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쉽게 거칠어지고 각질이 잘 일어나는데 비누를 사용하면 더 심해지기 쉽습니다.

목욕을 하고 나서는 필히 보습제를 충분히 몸에 골고루 발라주시는 것이 건성피부 관리에 아주 좋습니다. 뿐만 아니라 욕조에 천연 오일을 풀어 목욕하는 방법도 건성 피부에 좋은 목욕방법 입니다.

▣ 중성피부에 맞는 목욕법

중성피부는 건성피부처럼 쉽게 각질이 일어나거나 거칠어지지는 않지만 조금만 관리를 소홀히 하면 금방 피부 트러블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때문에 중성피부라고 해서 피부관리를 신경쓰지 않으면 안 됩니다.

중성피부 타입을 가진 분들은 철저한 세정과 함께 목욕 후 피부관리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충분한 보습과 함께 크림이나 로션을 이용해 수분과 함께 윤기를 보충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중성피부라고 해서 매일 뜨거운 목욕을 해도 된다는 것은 아닙니다. 뜨거운 목욕은 1주일에 1회정도가 가장 이상적입니다.
 
너무 많이 하는 것도 문제를 일으키고, 또 너무 목욕을 하지 않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피부각질이 쌓여 피부가 거칠어지고 각종 피부 트러블의 원인이 됩니다.

자신의 피부타입에 알맞게 1주일에 1회정도 때를 미는 뜨거운 목욕을 즐기시고, 목욕 후에는 반드시 충분한 수분섭취와 함께 몸에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 피부를 보호하셔야 합니다.

▣ 지성타입에 맞는 목욕법

지성피부 타입인 분들은 조금만 운동을 하거나 활동을 해도 쉽게 피부가 번들거리고 끈적거리게 됩니다. 때문에 지성피부는 땀과 피지분비가 많아 노폐물이 쉽게 생기는 편입니다.

때문에 노폐물이 쌓이게 되면 쉽게 모공을 막아 피부 트러블을 일으키는 원인이 됩니다. 그러므로 지성피부 타입은 세안이나 세정에도 아주 신경을 써야 합니다. 클렌징에 많은 비중을 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바디용 비누와 클렌저로 이중세정을 해 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그러나 피부자극이 심한 때밀이 수건으로 문지르기 보다는 스펀지나 부드러운 목욕용 수건으로 부드럽게 구석구석 잘 씻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지성피부 타입이라고 해서 매일 뜨거운 목욕을 하고 때밀이로 미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땀이 많이 나고 끈적거린다면 목욕보다는 사워를 하는 것이 더 좋습니다. 

목욕이나 샤워 후에는 지성피부 타입이라도 자신의 피부타입에 맞는 보습제를 사용하거나 가벼운 로션을 사용하는 것이 좋고, 바디파우더로 피부를 뽀송뽀송하게 해 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어떤 피부 타입이든지 때를 미는 즉 각질제거하는 뜨거운 목욕은 주 1~2회 정도가 가장 적당합니다.

중년남성들 중에 피로회복 차원에서 매일 뜨거운 온탕 목욕이나 사우나를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이는 피부보호막을 손상시켜 피부가려움증을 유발하거나 피부노화를 촉진시키는 지름길임을 명심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뜨거운 물은 피부 지방을 감소시켜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또한 너무 잦은 세안이나 세정은 피부건조증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샤워는 1일 1회가 바람직하며, 물의 온도도 뜨거운 것보다는 오히려 약간 따뜻함을 느낄 정도로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뿐만 아니라 목욕 후에는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 주는 것도 피부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콜라나 사이다와 같은 탄산음료보다는 생수를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암튼 우리는 외모도 사회생활의 경쟁력이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또한 피부미인이라는 말처럼 피부가 곱고 깨끗해야 미인이라는 소리는 듣는 시대입니다.

자신의 피부타입을 정확히 알고, 피부타입에 맞는 세안 및 세정 즉 목욕을 통해 건강한 피부미인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건강한 피부, 피부관리와 피부보호에는 자외선 차단체가 필수

다이어트와 피부미인




건강한 피부를 위해 자외선 차단제는 필수


요즘같은 봄철에는 황사에다 방사성까지 겹쳐 건강하고 아름다운 피부를 유지한다는 것 자체가 무척이나 어렵고 시간과 정성이 많이 들어야 합니다. 누구나 건강한 피부, 아름다운 피부를 원합니다. 비단 연예인들 뿐만 아니라 깨끗하고 건강한 피부는 우리 모두의  소원입니다.




 일전에는 얼굴에 검버섯이 생겨 동네 피부과에 갔더니 더 큰 피부과를 소개해 주면서 그곳에 가라고 합니다. 자신들에게는 레이저 기기가 없다고 더 큰 피부과 병원을 소개해 주었습니다. 피부과에 갔더니 의사 선생님 하시는 말, "검버섯이네요. 레이저로 치료하면 됩니다." 그리고는 레이저실로 데리고 가서 주사기로 국소마취제를 검버섯이 있는 부위에 놓았습니다. 조금 따끔거렸지만 참을만 했습니다.





 그런데 참을 수 없었던 것은 나이 많으신 노인들만 생기는 것인줄로 알았던 검버섯이 나에게 생겼단 것이었습니다. 그것도 얼굴에 드러나지 않았지만 곳곳에 검버섯이 자라고 있다고 하니 정말 마음이 아팠습니다. 우선 눈에 거슬리는 검버섯을 레이저로 제거하고 후시딘을 발라주더군요. 비용은 육만원 정도 들었습니다.


 인터넷을 뒤저보니 검버섯이 생기는 원인은 주로 식생활이 관련이 있다고 하네요. 짜게 먹고, 땀을 많이 흘리지 않는 사람에게 검버섯이 잘 생긴다고 합니다. 음식을 짜게 먹게 되면 체내의 염분이 다 흡수되지 못하고 피부의 삼겹중 마지막 피부를 투사하지 못하고 피부 사이에 붙게 되어 검게 보이게 된다네요. 결국 검버섯도 하나의 노폐물입니다. 그런데 바르는 약이 없다더군요. 그래서 레이저로 지져서 떼어내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합니다.





 오늘 신문을 보니 국제적인 피부과 전문의가 한국에 방한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싱가포르 국립 피부센터  피부과 시니어컨설턴트이며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교수로 128개 전문지에 기고하고 있는 피부 전문가 지암 요그 친박사입니다. 63세라고 하는데 50대 초반으로 보였습니다. 

 [민감하고 건조한 피부 트러블, 개선 기능성 화장품 -알로니즘-제품 정보 보기]

 결국 피부에 트러블을 일으키는 주 요인은 자외선이라고 합니다. 





 "자외선에 손상된 피부세포는 영원히 회복되지 않습니다. 건강과 아름다운 피부를원한다면 영유아 때부터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합니다."
 
[진짜 내 피부같은 비비크림” 차앤박 제품 정보 바로가기-링크]




특히 유아는 유아전용 자외선 차단 제품을 바르라고 합니다.

또한 피부 건강을 위해서는 고른 영양섭취, 충분한 수면 등이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라고 합니다. 나이에 따른 피부 노화보다 자외선 때문에 피부가 늙는 광노화의 강도가 더 심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만성적으로 태양광선에 노출되면 피부암을 유발할수 있으므로 건강을 지키지 이해서 자외선 차단제 사용은 피부 건강에 필수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