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대사증후군]서구화된 식생활과 잘못된 생활습관이 당뇨병, 고혈압, 비만 등 대사증후군의 원인과 치료 및 예방법

웰빙건강 120세




[대사증후군]서구화된 식생활과 잘못된 생활습관이 당뇨병, 고혈압, 비만 등 대사증후군의 원인과 치료 및 대사증후군 예방법 

우리나라 국민의 대장암 발병율이 아시아 1위, 세계 4위라는 충격적인 뉴스로 한 동안 많은 분들이 대장암 검진을 하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대장암이 급속도로 증가하는 원인은 서구화된 식생활이라고 합니다.

서구화된 식생활은 주로 인스턴트 식품을 위주로 식품을 섭취하다보니 채소나 나물류의 섭취가 부족하게 되고 이로인해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서구화된 식생활와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인한 질환인 대사증후군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대사증후군의 원인과 치료 그리고 대사증후군의 예방법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 대사증후군이란 어떤 질환인가?

일반적으로 대사증후군은 세 가지에 해당하시면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게 됩니다.

① 당뇨병
② 고혈압
③ 비만- 허리둘레 90cm 이상(남자)
④ 고지혈증-이상지지혈증
⑤ 심뇌혈관질환

이와 같은 질환을 동시 다발적으로 가지고 있는 경우를 가리켜 대사증후군이라고 진단합니다.


또한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는 환자는 인슐린 저항성이 심하며,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의 위험성이 매우 높은 상태입니다. 뿐만 아니라 대사증후군이 있는 환자는 심혈관질환의 발생위험이 두 배 이상 높으며, 당뇨병이 발생할 확률은 10배 입니다.

이처럼 대사증후군은 단일 질병이 아닌 유전적인 소인과 환경적 소인이 더해져 발생하는 복합적인 질환입니다.

● 대사증후군의 원인

▣ 대사증후군의 원인

대사증후군의 원인은 비만과 연관된 인슐린 저항성이 가장 큰 원인인자입니다. 인슐린저항성은 고혈당과 고혈압 및 이상지질혈증을 유발하여 대사증후군이 발병하게 됩니다.


▶ 인슐린 저항성이란?

인슐린의 양이 정상적으로 분비됨에도 불구하고 인슐린의 작용이 감소된 상태를 말합니다. 따라서 인슐린에 의한 작용이 감소함으로 근육과 간 등에서 혈당을 이용하지 못해 고혈당이 유발되고 이로인해 당뇨병 전 단계 또는 당뇨병이 유발됩니다.

또한 높은 인슐린에 의해 염분과 수분이 증가하여 고혈압이 발생합니다. 나아가 지방이 쌓이는 것을 유도하여 비만을 유발하고, 중성지방의 혈중 농도를 높여 이상지질혈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결국 인슐린 저항성이 비만과 당뇨병,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심혈관질환과 고리처럼 연결되어 연쇄적으로 질환을 일으키게 됩니다. 이것이 바로 대사증후군입니다.


그러면 인슐린 저항성은 왜 발생하는 것일까요?

다양한 원인이 있지만 아직 정확하게 이것이 인슐린 저항성의 원인이라고 밝혀지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아래의 원인들이 인슐린 저항성을 유발하는 인자들입니다.

① 유전적 요인
② 비만
③ 교감신경의 활성증가
④ 스트레스
⑤ 미토콘드리아 기능이상
⑥ 신체활동의 감소
⑦ 저체중 출산

● 대사증후군의 진단과 치료

▣ 대사증후군의 진단

그동안 대사증후군의 진단이 기관마다 제 각각이었지만 최근 진단 기준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져 아래의 진단 기준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복부비만 - 남자 90cm, 여자 85cm
고중성지방혈증 - 중성지방 150mg/dL 이상
낮은 HDL 콜레스테롤혈증 - 남자 40mg/dL, 여자 50mg/dL 이하
 높은 혈압 - 130/85mmHg 이상
혈당장애 - 공복혈당 100mg/dL 이상 또는 당뇨병 과거력, 약물복용


▣ 대사증후군의 치료

대사증후군의 치료의 궁극적 목표는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것에 있습니다. 대사증후군의 치료에는 크게 두 가지 방향이 있습니다.

하나는 대사증후군을 인슐린 저항성에 의한 문제 원인으로 보면 원인 질환인 인슐린 저항성에 대한 치료를 우선해야 합니다.

인슐린 저항성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잘못된 생활습관의 개선을 통한 체중관리와 비만 특히 복부비만의 관리가 중요합니다.

비만이거나 과체중 상태에 있는 분들은 하루에 500~1,000Kcal의 열량섭취를 줄여 매주 0.5~1kg 정도 체중을 줄이는 것이 적절합니다. 감량 목표는 체중의 7~10%를 감소하는 것입니다.


● 독자와 함께 만들어 가는 인터넷 서점 - 교보문고[링크]
● 대한민국 대표 인터넷 서점 - Yes 24[바로가기]
● 좋은 서점, 사용자 편의와 다양한 적립 서비스 제공 - 반디앤루니스[링크]

다른 하나는 대사증후군의 구성요소에 대한 치료입니다. 즉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 당뇨병에 대한 치료를 해야 합니다.

심혈관질환이나 당뇨병이 없는 대사증후군 환자의 고혈압 목표치는 130/80mmHg이하가 적절합니다. 특히 고혈압 약물 중 이뇨제나 베타차단제의 경우 고용량을 사용하면 인슐린저항성이나 이상지질혈증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대사증후군 치료에 있어서 이상지질혈증이 중요한 이유는 중성지방의 증가나 HDL 콜레스테롤의 감소가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독립적인 위험요인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중성지방이 증가하지 않도록 음주를 줄이고 지방섭취를 줄이는 노력과 탄수화물 식사량을 감소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나아가 지속적인 운동이나 식생활습관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대사증후군을 치료할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동맥(죽상)경화증으로 인한 심혈관질환을 일으키는 고지혈증의 원인과 증상 및 치료방법

웰빙건강 120세




[고지혈증]동맥(죽상)경화증으로 인한 심혈관질환을 일으키는 고지혈증의 원인과 증상 및 치료방법

우리나라 고지혈증 환자 수가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합니다. 지난 2010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통계를 보면 고질혈증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10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고지혈증 의심환자는 216만명으로 건강검진 대상자의 24.1%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4년간의 연평균 통계 수치가 18.1%씩 증가했습니다. 특히 여성의 증가율이 남성보다 높았습니다.

여성의 고지혈증 증가율은 4년간 2배가량 증가했고, 남성은 1.8배 늘었습니다. 인구 10만명당 고지혈증 진료환자는 남성 60대는 4457명인 반면 여성은 60대가 8847명으로 거의 두 배가량 높았습니다.




2010년 건강검진을 받은 1085만명 분석결과 이들 중 '이상지질혈증' 질환이 의심된다고 판정을 받은 사람은 261만명으로 전체 검진을 받은 사람의 24.1%로 나타났습니다.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인한 비만으로 고지혈증이 크게 증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오늘은 고지혈증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고지혈증의 원인과 증상 그리고 고질혈증의 치료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고지혈증의 원인과 증상

고지혈증은 어떤 질환일까요? 고질혈증은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는 질환입니다. 쉽게 말하면 혈액 속에 지방질이 필요 이상 많아지는 상태를 말합니다,



혈액 속에 들어있는 지방질은 크게 4가지로 분류됩니다.

① 총콜레스테롤
②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LDL)
③ 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HDL)
④ 중성지방

콜레스테롤은 지방물질로 혈액 속에 있는 지단백에 의해 실려 다닙니다. 콜레스테롤을 싣고 다니는 지단백의 종류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고지혈증에 저밀도지단백(LDL)과 고밀도지단백(HDL)가 중요합니다.



저밀도지단백에 들어있는 콜레스테롤은 혈관 벽에 쌓여 심혈관질환과 뇌혈관질환을 일으키는 죽상경화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나쁜 콜레스테롤로 부릅니다.

이와 반대로 고밀도지단백은 혈관 벽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운반하는 역할을 하므로 죽상경화증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래서 고밀도지단백에 들어 있는 콜레스테롤을 좋은 콜레스테롤이라고 합니다.

▣ 콜레스테롤의 역활

콜레스테롤은 80%가 체내에서 만들어지고 음식을 통해서는 20%정도 섭취합니다.  콜레스테롤은 주로 간에서 만들어지며 지단백을 이용해 필요한 곳으로 옮겨집니다.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물질입니다.
  


콜레스테롤은 세포를 둘러싸는 세포막의 구성성분이며 소화액인 담즙을 만드는데 사용됩니다. 뿐만 아니라 스테로이드 호르몬과 뼈를 튼튼하게 하는 비타민 D를 만드는 재료가 됩니다.

따라서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없어서는 안되는 꼭 필요한 물질입니다. 다만 콜레스테롤이 문제가 되는 경우는 필요 이상 많이 만들어내는 경우입니다.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이 많아지면 동맥경화증(죽상경화증)이나 심장질환이 생길 위험도 그만큼 높아집니다.

▣ 고지혈증의 원인

많은 분들이 고지혈증의 원인이 무엇인지 궁금해 합니다. 고지혈증은 크게 두 가지 원인인자를 가지고 있습니다.

① 유전적 요인
② 생활습관

어떤 분들은 비만도 아니고 뱃살도 크게 없고, 지방질이 많은 육류 섭취를 거의 하지 않고 채식을 하는데도 고지혈증 수치가 높게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바로 유전적인 요인 때문입니다.


그외 모든 고지혈증은 생활습관에서부터 비롯됩니다. 식사 습관과 체중 그리고 신체활동 등 3가지가 고질혈증에 영향을 미치는 생활습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식사습관으로 포화지방이 풍부한 음식(소고기, 돼지고기)이나 콜레스테롤이 많이 들어 있는 음식을 섭취할 경우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집니다.

뿐만 아니라 체중의 증가는 비만으로 이어지고 신체활동이 줄어들면 결국 심장질환이 증가하게 됩니다.

▣ 고지혈증의 증상

고질혈증은 어떤 증상이 나타날까요? 어떤 질환이든지 초기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고지혈증은 아무런 자각증상이 없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러면 고질혈증을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 바로 혈액검사를 통해서만 자신이 고지혈증인지 아닌지를 알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이 무서운 것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혈관 벽이 좁아들어 죽상경화증을 나타내고 이것이 심혈관질환이나 뇌혈관질환으로 이어지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과 같은 치명적인 질환을 유발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반드시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자신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알고 평소에 잘 관리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고지혈증의 치료

▣ 고지혈증의 치료

고지혈증의 치료는 심장질환이 생길 위험도를 낮추는 것이 목적입니다. 이를 위해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을 충분히 낮추어야 합니다.



콜레스테롤 수치를 떨어크리기 위해서는 크게 두 가지가 필요합니다.

하나는 생활습관의 개선입니다.
다른 하나는 약물치료입니다.

생활습관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콜레스테롤을 낮추어 주는 식사요법과 운동 그리고 체중관리가 필요합니다.

약물치료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떨어뜨리기 위해 사용됩니다. 약물치료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생활습관 개선을 함께 실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