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여니와 수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 여수 엑스포(여수 박람회) 잘(?) 다녀왔습니다... (30)

2012 여수 엑스포(여수 박람회) 잘(?) 다녀왔습니다...

사진과 여행




우리나라에서 세계적인 엑스포가 열린다기에 잔뜩 기대를 하고 인터넷을 통해 예약을 했습니다. 그것도 5월 26~28일은 특정일 권만 입장이 된다고 해 비싼 값을 치르고 표를 샀습니다.

제가 예매한 입장권은 5월 28일(월)입니다. 그날은 연휴 끝날이며 석탄일이라서, 무엇보다도 둘째 아들 녀석이 상병 달고 휴가를 나왔기에 함께 가족 여행을 할겸 해서 표를 예매했습니다.

문제는 인터넷으로 예매를 하면 4~6일은 기다려야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예매하고 카드 결제하고 현장에서 표를 받는 것을 선택해야 했습니다. 그런데 또 한 가지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예매한 표를 가지고는 특정 전시관을 사전 예매할 수가 없다는 점입니다. 왜냐하면 입장권을 발부받아야 16자리 번호가 있는데 그 번호를 입력해야 전시관 입장 예매를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사전에 미리 예매하고 표를 구매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기도 합니다만 조금은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현장 예매를 70%나 한다기에 그것만 믿고 갔습니다.

 ☆★ 아이유가 부른 여수 세계박람회 로고송

다행히 일요일에 10만명이 넘는 인원이 몰렸다기에 오늘도 엄청 줄서서 기다리고 고생하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다행인지 28일은 사람들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습니다.
 
아마 석탄일이라서 그랬는지 아니면 어저께 워낙 많은 분들이 불만을 터트리고 환불 소동이 일어나서 그랬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창원에서 출발해 광양을 거쳐 임시 개통한 이순신 대교를 넘어가니 금방 여수 엑스포 제2환승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소요 시간은 2시간이 안 된 것 같습니다. 차를 주차 한 후 10분마다 출발하는 환승버스를 갈아타고 20분 만에 도착했습니다.

그 다음부터는 여러분들의 상상에 맡기겠습니다...ㅠㅠㅠ

2012 여수 세계 해양엑스포 주요 전시관 및 사진들

 

 국제관 통로에 위치한 디지털 공간입니다. 천정 전체에 스크린을 만들어 다양한 해양생물들의 움직임과 바닷속을 보여주더군요. 고래를 자세히 보시면 사람들의 사진들이 들어 있습니다.








 한국관입니다. 이곳은 30분을 기다려 처음으로 입장한 곳입니다. 내부에서는 두 편의 화려한 영상이 빵빵한 음향과 함께 공연이 되었습니다. 1관에서는 사방 측면의 스크린에서 영상이 상영이 되었고, 2관에서는 거대한 천정 전체가 스크린이 되어 감동적인 영상이 비춰졌습니다. 자연히 관람하려면 누워서 보아야 하겠더군요.


 2012 여수 엑스포에 가장 인기 있는 아쿠아리움 후면입니다.


 아쿠아리움 벽면을 오르내리면서 자유자재로 공연을 하시는 간큰 분들입니다. 5~6층 높이의 건물에 밧줄 하나에 의지해 열연을 펼쳤습니다. 7시간 기다리시는 분들은 아마 하루 종일 봐야 했습니다.


 2012 여수 엑스포 주제관입니다.


 2012 여수 엑스포 8개관 중에 가장 인기가 높은 아쿠아리움 입니다. 28일에도 7시간 기다려야 다양한 해양 생물들을 볼 수가 있다고 하더군요. 처음부터 포기한 곳입니다. 왠지 아쉬움이 남더군요.



 2012 여수 엑스포 주제관입니다. 건물 중에 바다위에 세워진 유일한 건물입니다. 자세히 보시면 아래 파일을 밖에 건물을 지웠습니다.



 2012 여수 엑스포의 마스코트 중에 하나인 연안이 입니다.


  스카이타워입니다. 6KM밖에서도 파이프 오르간 소리가 들린다고 하는 건물입니다. 왼쪽에 보이는 엘리베이터를 통해 전망대까지 올라 갈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기업관 중에 LG관입니다.


 삼성관인데 물고기 비늘을 형상화 한 건물처럼 보입니다. 내부에는 사각으로 올가라는 길을 만들어서 관람도 할 수 있도록 지었습니다. 이곳은 거의 1시간을 기다려 들어갔는데 바닥에 영상을 비추면서 공연을 하더군요.


 2012 여수 엑스포의 주 활동무대인 빅오라고 합니다. 낮에는 화려한 쑈를 관람할 수 없어서 좀 안타까웠습니다. 화려한 조명과 영상을 밤이 되어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국제관 주요 통로에 위치한 이 사나이 도대체 어떻게 벽에 붙어 있는 것일까요? 여러분들의 상상에 맡깁니다. 뭐 행위예술이라고 할 수 있는데 설치할 때는 사방을 가리고 하더군요.




 같은 통로에 위치한 지팡이 짚고 공중부양한 사람인데 어떤 비밀이 숨어 있을까요? 관계자들도 알려주지 않더군요. 그런데 자세히 보시면 지팡이 아래 사각철판이 높여 있는 것이 보일 겁니다. 지팡이가 아니라 기둥인 셈이지요.

내일은 2012 여수 엑스포 전시관 중에 한국관에서 촬영한 동영상을 올리겠습니다. 기대해 주셔도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