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신용평가에 10만원 미만 연체 기록 모두 삭제, 개인 신용도 상승효과

경제,금융정보



정부 '서민금융 기반강화 종합대책 발표'


금융기관에 10만원 미만의 빚을 연체했던 사람들은 오는 10월부터 기록이 모두 삭제돼 신용도가 올라가게 됩니다. 또 금액에 상관없이  90일 미만의 연체 정보를 신용평가에 반영하는 기간이 5년에서 3년으로 줄어듭니다.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에 대한 햇살론 보증 지원 비율은 85%에서 90%로 늘어납니다.

금융위원회는 서민들의 금융비용 부담을 경감하고 금융안전망을 보강하기 위해 이런 방안들을 골자로 하는 서민금융 기반강화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추천링크 <무료경매정보 사이트 1위, 부동산경매 컨설팅 전문기업 리치옥션>]

Tip. 개인 신용평가제도의 개선: 소액연체, 신용정보조회 불이익 구제

정부는 현행 개인신용평가제도가 경미한 정보까지 신용 불이익을 준다는 판단에 따라 합리적으로 개선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10만원 미만 연체 기록 삭제로 750만여명이 대출시 혜택을 볼 것으로 보입니다. 또 신용조회를 했다는 이유로 신용등급을 강등당하는 불이익을 받아왔던 307만명도 구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90일미만의 연체정보는 신용평가에 3년간만 반영합니다.



[추천링크 <조회기록이 남지 않는 무료신용정보,명의도용 확인 서비스>]


Tip. 건강보험, 국민연금, 전기요금 성실납부 우량정보도 신용등급에 반영


이와함께 건강보험, 국민연금, 전기요금 등을 성실 납부한 '우량정보'도 앞으로는 신용등급에 반영키로 했습니다. 이들 정보가 우수할 경우 금융기관 대출금 연체로 인한 신용등급 하락을 상쇄하는 효과가 생길 수 있습니다.


Tip. 대부업체 대출이자를 연 44%에서 39%로 낮춘다.


또한 정부는 서민들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대부업체 대출 이자를 연 44%에서 39%로 낮추는 한편 대출중개 수수료율에 상한을 둬 대출금의 3~5%까지만 내도록 할 방침입니다.
특히 서민들이 고금리에 시달리는 큰 원인이 불법 대출중개업에 있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대출금의 6~8%에서 높게는 10%에 이르는 수수료가 대출중개업자에게 고스란히 돌아가는 형국입니다.

지난해 저축은행, 할부금융, 대부업체의 개인신용대출 11조 6000억원 가운데 60%가 대출 중개업자(2만 7000여명)를 통해 나갔으며, 중개 수수료로 5000억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대출이자 부담을 높이는 다단계 대출중개 행위도 앞으로 원천 금지 됩니다.


Tip. 패자부활제도 보강 및 개인프리워크아웃 제도 연장


아울러 여러 사정으로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지 못하게 된 이들을 위한  '패자부활'제도도 보강됩니다. 연체 기간이 30일 이상 ~90일 미만인 단기 연체자의 채무상환 기간을 연장하는 '개인 프리워크아웃(사전채무조정) 제도'를 2년 더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신용회복위원회와 신용회복기금의 신용회복 프로그램의 경우 원금 상환기간을 8년에서 최장 10년까지 연장하도록 했습니다.


Tip. 고금리 대출 채무를 저금리로 바꿔주는 바꿔드림론 지원확대


또한 20%를 넘는 고금리 채무를 11% 수준으로 낮춰주는 '바꿔드림론'(옛 전환대출)의 지원 대상도 확대되 앞으로 연소득 2600만원 이하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바꿔드림론은 전국 모든 은행의 창구에서 신청가능합니다.

신용회복 프로그렘이나 바꿔드림론을 이용하면서 1년이상 성실하게 빚을 갚았다면 급전이 필요할 때 연 4%의 저금리로 최대 500만원까지 재활자금도 지원키로 했습니다.


Tip. 3대 서민금융인 미소금융, 햇살론, 새희망홀씨 자금지원 강화



 
정부는 미소금융, 햇살론, 새희망홀씨 등 기존의 3대 서민금융 상품도 자금지원을 강화했습니다. 연내 총 3조 2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햇살론의 경우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에 대한 보증지원 비율을 90%로 늘리고, 소득대비 채무상환액 비율도 현행 50%에서 60%로 확대됩니다.


자료출처: 국민일보 2011. 4. 18. 경제면 기사 요약정리.

나의 금융거래 신용등급은 몇 등급일까?

경제,금융정보



[추천링크 <조회기록이 남지 않는 개인 신용등급조회 무료 서비스-올크레딧>]

금융거래자 5명 중 1명이 저신용등급


우리나라 금융거래 고객 5명 중 1명이 신용거래에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는 저신용등급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저신용자 대출보유 비중이 높아 금리가 오름세를 보일 경우 부담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전체 신용등급자 3912만 7687명 중 18.65에 속하는 727만 8405명이 7등급 이하의 저신용등급이었습니다. 7등급은 356만 4871명이었으며 신용도가 우려돼 부실화가 진행 중인 8등급은 214만 3607명이었습니다. 위험등급인 9~10 등급에 속하는 인원은 각각 98만 1835명과 58만 8-92명에 달했습니다.

분기별로 보면 저신용등급 규모는 점차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으나 대출 보유비중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저축은행과 카드 대출 등을 포함한 신용등급별 은행연합회 대출 보유비중을 보면 9~10등급의 대출보유 비율은 약 84%로 전체 평균 42.01%의 배에 달했습니다. 9등급 중 대출 보유자는 82만 5655명으로 84.09%, 10등급 중 대출 보유자는 49만 5421명으로 84.24%였습니다. 특히 최하위 10등급의 평균대출 금액은 5700만원으로 전체 평균 5440만원보다 높았습니다.





금융권 관계자는 시중은행들이 대출금리를 올릴 조짐을 보이고 있어 빚이 있는 저신용 등급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자료출처 [국민일보 2011. 4. 15. 경제면 기사 정리]

나의 신용등급은 몇등급 일까? 조회기록이 남지 않는 신용등급조회, 명의도용확인 서비스, 국내 대표 신용정보 서비스 올크레딧.

[추천링크 <무료신용정보조회 및 명의도용 확인 서비스 바로가기>]


[신용정보조회]무료신용정보조회 서비스는 안전한가?

재테크,재무설계


 경제가 어려울 수록 서민들은 더욱 살기가 힘든 시대입니다. 고물가에다 전세난으로 살림살이는 나아지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최근 일본 대지진의 여파로 국내 기름값은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고, 채소를 비롯한 야채 값은 하늘 높은 줄모르고 오르고 있어 우리내 살림살이를 더욱 힘들게 하고 있습니다. 

 정부에서도 전세 값 상승을 잡기 위해 여러가지 장단기 대책을 내놓고 있는 실정이지만 아직 서민들의 피부에 와닿지는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서울의 전세 값의 상승으로 수도권으로 이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반전세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반전세는 결국 전세 인상분을 올려주지 못한 사람들이 그 금액만큼 월세로 전환한 것일 뿐입니다. 결국 살림살이를 더욱 힘들게 하는 요인이 될 것입니다.

 전세금 대출을 위해 은행이나 제2 금융권을 기웃거리보지만 역시 쉽지 않습니다.  정부에서도 DTI 규제를 다시 부활한다고 하지만 고가 주택을 소유한 사람들에게 얼마나 영향을 미칠는지는 미지수입니다. 서민들에게는 그저 바라만 보고 웃을 뿐입니다.

 



 

 은행권에 대출한 번 받으려면 신용등급이 몇 등급인지? 신용불량자는 아닌지? 대출가능 금액은 얼마인지? 복잡합니다. 

 누가 좀 시원하게 해결 해 주는 곳은 없나요? 

 



 인터넷 사이트를 조회해 보면 신용정보조회 서비스를 무료로 해주는 곳도 있고, 유료회원에 가입하면 더 많은 정보를 주는 곳도 있습니다. 그러나 막상 사이트를 검색해 들어가 보려고 하면 혹시 라도 개인정보가 유출되지는 않을지 걱정이 앞섭니다. 또한 조회기록이 남아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염려가 됩니다. 




 그래서 믿을 만한 사이트가 어느 곳인지 알아볼 수 도 없고, 그렇다고 일일이 들어가 볼 수도 없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찾는 사이트가 안전도도 높습니다. 

 [추천링크 <
국내 대표 신용정보조회 서비스 사이트-올크레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