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소자본 창업 아이템'에 해당되는 글 1건

  1. [창업]창업자금에 맞는 창업준비와 창업 아이템 그리고 창업전략 세우기

[창업]창업자금에 맞는 창업준비와 창업 아이템 그리고 창업전략 세우기

경제,금융정보




신문을 보다보니 생활경제란에 창업에 대한 기사가 나왔습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어 보니 정보를 찾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내용을 요약해서 올려봅니다. 최근의 창업 시장의 흐름은 높은 수익을 좇기보다는 주로 '생계형 창업'이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직장 대신 창업을 선택하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생겨난 현상이라고 합니다.


Tip. 기본적으로 창업은 자본금에 따라 업종이 정해진다.




기본적으로 창업은 자본금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업종이 갈립니다. 안정적인 사업을 찾고 있는 생계형 예비창업자라면 자신의 자본금에 맞는 업종이 무엇인지 먼저 정해야 합니다. 자금능력과 자신의 취향을 고려한 창업 전략을 세우는 것이 성공으로 가는 첫걸음입니다.


▣ 자본금 1000만원 이하는 배달전문점이 대세

매장 규모는 33㎡(10평) 이하의 배달전문점은 1000만원 이하의 자본금으로도 시작할 수 있습니다. 소규모 배달전문점은 부부가 함께 창업하는 경우가 많고, 치킨 전문점이 가장 인기를 얻고 있는 분야입니다. 쉽게 창업을 할 수 있는 만큼 쉽게 문을 닫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창업을 구상한 뒤 반드시 사업 전략을 잘 세워야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습니다.



사례로 경북 구미에서 치킨 전문점 '티바두마리치킨'을 운영하고 있는 최영필 씨는 1000만원 이하 자본금으로 창업해 성공한 경우입니다. 최씨는 소자본 예비 창업자들에게 "초창기에는 홍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합니다. 규모가 작더라도 적극적인 마음가짐으로 점포를 운영한다면 안정적인 매출과 수익을 올릴 수 있습니다.

소규모 배달전문점 외에도 폼아트, 초크아트,포크아트 등 기술형 창업도 1000만원 이하로 시작할 수 있습니다. 기술형 창업은 무점포 창업도 가능해 여성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비용 부담이 적지만 기술력을 갖추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분야 입니다.


▣ 자본금 1000만 ~ 7000만원은 분식전문점이 인기 아이템

창업 시장의 대세는 66㎡(20평) 이하 규모의 분식전문점, 국수전문점 등 중소형 창업 아이템입니다. 자본금은 1000만 ~ 7000만원 정도면 창업할 수 있습니다. 중소형 창업은 직장 대신 창업을 선택한 30~40대 젊은층이 선호하는 아이템입니다. 어느 정도 직장 생활을 경험해 일에 대한 노하우도 있고 자본금이 넉넉하지 않더라도 중소형 점포를 내기에 무리가 없을 만큼 경제력도 갖추고 있기 때문입니다.




중소형 창업 아이템을 고를 때는 자신에게 얼마나 적합한 업종인지, 안정적인 수익이 가능한지를 충분히 따져봐야 합니다. 자본금이 적지 않은데다 대부분 직장을 그만두고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신중하게 접근해야 합니다.

서울 역삼동에 '누들&라이스 전문점 라이스스토리'를 개장한 이준석 씨는 프로그래머 출신입니다. 이씨는 프로그램 개발이 다른 업종보다 수명이 짧아 안정적인 수익이 가능
한 분야의 창업을 오랫동안 준비해왔습니다. 이씨는 "창업을 위해 틈틈이 예비창업자 대상 창업교육이나 프랜차이즈협회에서 진행하는 상권 교육 등을 꾸준히 들었다"며 창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 충분한 정보를 가지고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 자본금 1억 ~ 2억원 유명 외식 브랜드 선택 가능

자본금 1억원이 넘는 돈을 투자하는 창업은 50 ~ 60대가 선호합니다. 자금에 대한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은 50 ~ 60대 중장년층은 노동력을 덜 들이고 매장 운영이 어렵지 않은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선호하는 편입니다.



1억~2억원 정도의 자본금으로 창업할 수 있는 외식브랜드 가운데 뷔페고기 전문점 '공룡고기' 등이 인기 아이템입니다. 점포 규모가 231㎡(70평)부터 시작하며 경쟁력이 있고 매장 운영도 쉬운 편이어서 프랜차이즈 외식 브랜드는 비용이 많이 들더라도 안정적인 매장을 꾸리고 싶어하는 중장년층이 많이 찾는 아이템입니다.


Tip. 부족한 창업자금을 마련하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습니까?

창업 자금은 소상공인지원센터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습니다. 최고 5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고 상환조건은 1년 거치 4년 균등 분할상환입니다. 이밖에 장기 실업자나 실직여성 가장은 근로복지공단의 창업지원제도나 여성경제인협회, 여성가족부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제도도 활용하면 좋습니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서울시 거주 자영업자와 예비창업자 가운데 일정 시간 교육을 받은 경우 최고 5000만원까지 창업자금을 대출해 줍니다. 서울산업진흥재단도 창업 후 1년이 지나지 않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운용자금을 대출해주고 있습니다. 경기도 소상공인지원센터도 교육을 마친 창업자들에게 자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한국창업경영연구소 이상헌 소장은 "최근 창업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분야를 선택하기보다 무리하지 않고 계획을 세워 성공할 수 있는 아이템을 찾는 추세라며 창업에 필요한 금액과 자신이 쓸 수 있는 자금 규모를 점검하고 여유금액의 70% 정도에서 시작할 수 있는 업종을 고르는 것이 좋다"고 조언합니다.

[자료출처 <국일보 2011. 5. 2. 생활경제란 요약 정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