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대장암으로 진행될 고위험 대장 용종, 절반 넘게 재발

웰빙건강 120세



서울대 정수진 김주성 교수팀 2452명 임상 연구 결과 발표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고위험군 대장 용종(폴립)의 절반 이상이 재발한다는 임상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서울대 병원 강남센터 정수진 김주성 교수팀은 건강검진을 받은 2452명을 대상으로 대장 용종절제술 후 용종 재발률을 분석한 결과 고위험군(지름 1cm 이상이거나 3개 이상의 선종 또는 조직분화도가 나쁜 경우)의 선종성 용종 재발률이 57%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Tip.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고위험군 대장용종 재발률 57%




이는 저위험군(1cm 미만의 선종이 1~2개인 경우)의 용종 재발률 46%, 정상군의 용종 발생률 29%에 비해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진행성 대장선종은 용종의 크기가 1cm 이상이거나 조직검사에서 조직분화도가 나쁜 것을 말하는데 그만큼 암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Tip. 저위험군은 5년, 고위험군은 3년 미만으로 추적검사해야





연구팀은 처음 검사에서 정상이거나 저위험군이었던 경우 5년 후 추적검사를 권장하고 있지만, 고위험군에 속한다면 용종절제술 후 추적검사 시기를 3년 미만으로 암당기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Tip. 남녀 모두 50세부터 정기적 대장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정 교수는 "대장 선종은 물론 대장암 초기라 해도 별다른 증상이 없고 작을 때 찾아내야 암으로 가는 길목에서 차단할 수 있다"면서 "남녀 모두 50세부터 정기적으로 대장 검진을 받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Tip. 정기적인 대장 내시경 검사가 대장암 예방에 시작이다.




특히 대장 내시경은 대장 전체를 검사하는 가장 정확한 방법이며 용종이 발견되면 조직검사 및 용종 절제술로 간단히 제거할 수 있어 진단과 치료가 동시에 가능한 장점이 있습니다. 정기적인 대장 내시경 검사만이 대장암을 예방하는 시작입니다.

또한 대장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절주, 금연, 규칙적인 운동 및 저지방 고섬유질 음식 섭취 등 건강한 식생활습관을 병행하는 것이 대장 선종 및 암을 예방하는 지름길입니다.

[자료출처 <국민일보, 2011. 4. 기사 요약 정리>]




◈ 의료실비보험은 최대 100세 만기형으로 가입하고 , 갱신형보다는 비갱신형으로, 만기환급형보다 순수보장형으로, 입원이나 통원 의료비는 최대치로 , 암이나 심근경색 등 진단특약비를 반드시 확인하고 가입하시기 바랍니다.

● 국밈건강보험으로 보장 받지 못하는 모든 치료에 의료 실비(수술, 입원, 통원)를 보장해 주는 대한민국남녀노소의 필수적 보험상품 

    보험몰 - 의료실비보험 비교 견적하기 [링크]
     굿모닝리치 - 의료실비보험 무료견적 서비스 신청하기[링크]

한 보험사 상품에 한정되지 않고 모든 보험사의 보험상품을 비교 견적 할 수 있는 보험비교 사이트

    보험몰 - 암보험 상담 메인으로 바로가기[링크]
    굿모닝리치 - 암보험에 대한 최적화된 무료견적서비스 신청하기[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