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퇴직연금시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퇴직연금 200조원, 황금시장 선점, 고객확보 경쟁

퇴직연금 200조원, 황금시장 선점, 고객확보 경쟁

재테크,재무설계


 

200조원의 퇴직연금, 황금시장을 선점하라!


 금융권의 퇴직연금시장을 선점하려는 유치 열기가 뜨겁다. 베이비붐 세대(1955~1963)의 은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등 고령화 시대가 급속하게 전개되면서 노후를 준비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 은행과 보험사 뿐만 아니라 후발주자로 증권사까지 합류해 가입자의 눈높이에 맞는 상품으로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리고 있다. 

 



[추천링크 <무료경매정보 사이트 1위, 부동산경매 컨설팅 전문기업 리치옥션>]
퇴직 연금 제도란 무엇인가?

  2005년 도입된 퇴직연금은 기업이 근로자 재직기간 중 퇴직금 지급 재원을 금융기관에 적립하고, 금융기관이 이를 기업이나 근로자의 요구에 따라 운용해 퇴직 시 연금 또는 일시금으로 지급하는 제도이다.


 
 지난 3월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퇴직 연금 적립금은 2008년 11월 5조원, 2009년 11월 10조원, 지난해 10월 20조원을 돌파한데 이어 지난 1월 30조원을 달성했다. 하지만 이 숫자는 해가 갈수록 불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올해 시장규모가 40~50조원에 이르고 2020년이 되면 2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처럼 퇴직연금 시장의 규모가 갈수록 커질 것임이 분명한데다 미래수익 창출을 위한 새로운 기회의 장이 되고 있어 금융기관들은 시장 선점을 위해 승부수를 띄우고 있다. 1월말 현재 퇴직연금을 도입한 사업장은 9만 5853개로 전체 사업장의 6.7%, 근로자 수를 따지면 27.85에 불과하다. 고령화 등에 따른 금융 자산의 비중 증가 가능성이 많다는 점도 근거가 된다.

 또한 퇴직 연금 운용 및 자산관리 기관의 수수료가 최대 1% 수준을 밑돌기 때문에 충분히 규모를 키울 수 있는 시장이다.

 올 1월말 현재 은행 16개사, 보험 22개사(생명보험 14개사, 손해보험 8개사), 증권사 17개사, 근로복지공단 등 총  56개사가 퇴직연금 서비스 사업자로 활동하고 있다. 권역별 시장 점유율은 은행 48.5%, 보험 34%, 증권 17.5%, 순으로 최근 은행과 보험사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다. 



[추천링크 <증권전문가들의 생생한 인터텟 증권방송-하이리치>]

 퇴직연금 시장은 현재까지 안정성을 중시하는 단기적인 원리금 보장 형태로 운영되어 왔다. 이 때문에 은행권이 유리한 점이 있었지만 최근 다른 금융권들의 고객 확보경쟁도 치열해 지고 있는 실정이다. 증권사는 DC형 및 실적배당형 삼품 중심의 운용에 초점을 맞춰 유치에 나서고 있으며 보험사 역시 장기적 운용 노하우를 기반으로 퇴직 연금 시장에서 점유율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




 * 참고자료출처: 국민일보 2011. 3월  22면 '퇴직연금'에서 발췌 

[연금 보험 비교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