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급격한 흉통과 함께 심장마비를 일으키는 급성관상동맥증후군 질환인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의 증상

웰빙건강 120세




급격한 흉통과 함께 심장마비를 일으키는 급성관상동맥증후군 질환인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의 증상

우리나라 사람들의 사망률 중에 1위인 암 다음으로 높은 질환이 바로 심혈관질환입니다. 통계청의 2011년 사망원인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09년 국내에서 각종 심장질환으로 사망하는 사람이 연간 2만 3000여명이라고 합니다.

10년 전인 2000년 초에 비해 22.8%가 증가했습니다. 특히 갑작스런 흉통과 함께 심장마비를 일으키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사망하는 분들이 2009년에는 인구 10만명당 19명으로 심장질환 사망자(10만명당 45.1명)의 42%입니다.


오늘은 돌연사의 위험이 높은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과 그 대표적인 질환인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의 증상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급성 관상동맥 중후군이란?

▣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이란 모자를 얹어 쓴 모양으로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동맥경화에 의해 좁아지거나 막혀 제 역할을 못하게 되면서 급격한 흉통과 함께 심장마비를 일으키는 질환을 가리킵니다.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의 대표적인 질환이 바로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입니다.

지난 2월 서울시 심혈관연구원일 발표한 '2012 급성관상동맥증후군 백서'에 따르면 혈전(피떡)에의해 막히거나 좁아진 심장혈관을 넓혀주는 스텐트 시술 이후 재발 예방을 위한 항혈소판제제 복약관리 및 질병을 바로 알리는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백서에서는 돌연사 위험이 높은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ACS) 환자 10명 중 1명이 1차 응급치료로 목숨을 건진 후 1년 이내에 재발해 끝내 숨지는 환자들이 있음에도 이에 대해 위기의식을 느끼지 못하고 있음을 지적했습니다.

급성 관상동맥 중후군의 대표 질환인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의 증상

▣ 협심증과 심근경색증 증상 및 예방

협심증은 크게 안정형과 불안정형 두 가지로 구분합니다. 

① 안정형 협심증(Stable angina)
② 불안정형 협심증


안정형 협심증은 심장혈관이 전반적으로 죽상동맥경화에 의해 좁아져 혈류가 방해를 받다가 운동을 할 때 심한 흉통을 느끼는 경우입니다.

운동 시에 느끼는 흉통은 주로 가슴 가운데를 누르거나 조이는 듯한 통증을 호소하며 어깨와 팔 안쪽으로 퍼지는 양상을 보입니다.

또한 식사 후 찬바람을 맞으면서 언덕이나 계단을 오를 때에 많이 발생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흉통은 운동을 멈추고 쉬면 3분 이내에 가라앉는 것이 안정형 협심증의 특징입니다.



반면 불안정형 협심증은 심장혈관 일부가 유독 좁아져 협착증과 파열의 위험이 높은 상태를 말합니다.

불안정형 협심증은 갑자기 추위에 노출되거나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협착 부위가 터지면서 혈전이 하부 혈관을 일시적으로 막아 극심한 흉통을 일으킵니다.

이 때의 흉통은 가슴 부위를 누르는 듯, 조이는 듯한 통증이 나타났다가 5분 이내에 가라앉는 것이 보통입니다.

따라서 흉통이 10분 이상 지속될 때는 심근경색증을 의심해 곧바로 병원에 가 응급
처치를 받아야 합니다.


급성 관상동맥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지혈증과 비만 그리고 동맥경화를 촉진하고 심장혈관에 부담을 주는 고지방 음식 섭취를 삼가하고 자신의 체력에 맞는 빨리 걷기 등 유산소 운동을 하루 30분 이상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대사증후군]서구화된 식생활과 잘못된 생활습관이 당뇨병, 고혈압, 비만 등 대사증후군의 원인과 치료 및 예방법

웰빙건강 120세




[대사증후군]서구화된 식생활과 잘못된 생활습관이 당뇨병, 고혈압, 비만 등 대사증후군의 원인과 치료 및 대사증후군 예방법 

우리나라 국민의 대장암 발병율이 아시아 1위, 세계 4위라는 충격적인 뉴스로 한 동안 많은 분들이 대장암 검진을 하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대장암이 급속도로 증가하는 원인은 서구화된 식생활이라고 합니다.

서구화된 식생활은 주로 인스턴트 식품을 위주로 식품을 섭취하다보니 채소나 나물류의 섭취가 부족하게 되고 이로인해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서구화된 식생활와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인한 질환인 대사증후군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대사증후군의 원인과 치료 그리고 대사증후군의 예방법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 대사증후군이란 어떤 질환인가?

일반적으로 대사증후군은 세 가지에 해당하시면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게 됩니다.

① 당뇨병
② 고혈압
③ 비만- 허리둘레 90cm 이상(남자)
④ 고지혈증-이상지지혈증
⑤ 심뇌혈관질환

이와 같은 질환을 동시 다발적으로 가지고 있는 경우를 가리켜 대사증후군이라고 진단합니다.


또한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는 환자는 인슐린 저항성이 심하며,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의 위험성이 매우 높은 상태입니다. 뿐만 아니라 대사증후군이 있는 환자는 심혈관질환의 발생위험이 두 배 이상 높으며, 당뇨병이 발생할 확률은 10배 입니다.

이처럼 대사증후군은 단일 질병이 아닌 유전적인 소인과 환경적 소인이 더해져 발생하는 복합적인 질환입니다.

● 대사증후군의 원인

▣ 대사증후군의 원인

대사증후군의 원인은 비만과 연관된 인슐린 저항성이 가장 큰 원인인자입니다. 인슐린저항성은 고혈당과 고혈압 및 이상지질혈증을 유발하여 대사증후군이 발병하게 됩니다.


▶ 인슐린 저항성이란?

인슐린의 양이 정상적으로 분비됨에도 불구하고 인슐린의 작용이 감소된 상태를 말합니다. 따라서 인슐린에 의한 작용이 감소함으로 근육과 간 등에서 혈당을 이용하지 못해 고혈당이 유발되고 이로인해 당뇨병 전 단계 또는 당뇨병이 유발됩니다.

또한 높은 인슐린에 의해 염분과 수분이 증가하여 고혈압이 발생합니다. 나아가 지방이 쌓이는 것을 유도하여 비만을 유발하고, 중성지방의 혈중 농도를 높여 이상지질혈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결국 인슐린 저항성이 비만과 당뇨병,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심혈관질환과 고리처럼 연결되어 연쇄적으로 질환을 일으키게 됩니다. 이것이 바로 대사증후군입니다.


그러면 인슐린 저항성은 왜 발생하는 것일까요?

다양한 원인이 있지만 아직 정확하게 이것이 인슐린 저항성의 원인이라고 밝혀지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아래의 원인들이 인슐린 저항성을 유발하는 인자들입니다.

① 유전적 요인
② 비만
③ 교감신경의 활성증가
④ 스트레스
⑤ 미토콘드리아 기능이상
⑥ 신체활동의 감소
⑦ 저체중 출산

● 대사증후군의 진단과 치료

▣ 대사증후군의 진단

그동안 대사증후군의 진단이 기관마다 제 각각이었지만 최근 진단 기준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져 아래의 진단 기준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복부비만 - 남자 90cm, 여자 85cm
고중성지방혈증 - 중성지방 150mg/dL 이상
낮은 HDL 콜레스테롤혈증 - 남자 40mg/dL, 여자 50mg/dL 이하
 높은 혈압 - 130/85mmHg 이상
혈당장애 - 공복혈당 100mg/dL 이상 또는 당뇨병 과거력, 약물복용


▣ 대사증후군의 치료

대사증후군의 치료의 궁극적 목표는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것에 있습니다. 대사증후군의 치료에는 크게 두 가지 방향이 있습니다.

하나는 대사증후군을 인슐린 저항성에 의한 문제 원인으로 보면 원인 질환인 인슐린 저항성에 대한 치료를 우선해야 합니다.

인슐린 저항성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잘못된 생활습관의 개선을 통한 체중관리와 비만 특히 복부비만의 관리가 중요합니다.

비만이거나 과체중 상태에 있는 분들은 하루에 500~1,000Kcal의 열량섭취를 줄여 매주 0.5~1kg 정도 체중을 줄이는 것이 적절합니다. 감량 목표는 체중의 7~10%를 감소하는 것입니다.


● 독자와 함께 만들어 가는 인터넷 서점 - 교보문고[링크]
● 대한민국 대표 인터넷 서점 - Yes 24[바로가기]
● 좋은 서점, 사용자 편의와 다양한 적립 서비스 제공 - 반디앤루니스[링크]

다른 하나는 대사증후군의 구성요소에 대한 치료입니다. 즉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 당뇨병에 대한 치료를 해야 합니다.

심혈관질환이나 당뇨병이 없는 대사증후군 환자의 고혈압 목표치는 130/80mmHg이하가 적절합니다. 특히 고혈압 약물 중 이뇨제나 베타차단제의 경우 고용량을 사용하면 인슐린저항성이나 이상지질혈증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대사증후군 치료에 있어서 이상지질혈증이 중요한 이유는 중성지방의 증가나 HDL 콜레스테롤의 감소가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독립적인 위험요인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중성지방이 증가하지 않도록 음주를 줄이고 지방섭취를 줄이는 노력과 탄수화물 식사량을 감소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나아가 지속적인 운동이나 식생활습관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대사증후군을 치료할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고질혈증 환자 100만명 시대, 고지혈증이 중년 여성에게 더 위험한 이유

웰빙건강 120세


[고지혈증]고질혈증 환자 100만명 시대, 고지혈증이 중년 여성에게 더 위험한 이유

성인병에 3대 위험인자가 고령, 고혈압, 고지혈증이라는 사실은 거의 상식입니다. 문제는 하나는 인위적으로 막을 수 없는 인자이고, 나머지 둘은 예방이 가능한 인자입니다.

흐르는 세월을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러나 고혈압과 고지혈증은 예방이 가능합니다. 다만 그만큼의 엄청난 노력과 대가를 지불해야 합니다.

오늘은 100세 시대 건강장수를 위협하는 고지혈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물론 제가 전문 의사가 아니기 때문에 각종 자료들을 참고해서 고지혈증이란 질병이 어떤 질병이고, 고지혈증의 원인은 무엇인지 그리고 고지혈증이 중년여성에게 많이 발병하는 이유와 고질혈증의 치료와 예방법에 대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고지혈증 환자 수 급증, 100만명에 육박, 도대체 고질혈증은 어떤 질병인가?

많은 분들이 국민건강보험에서 실시하는 건강검진을 받고 있습니다. 나중에 건강검진 결과통지가 오는데 자신의 건강에 이상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 2차 검진을 통보받기도 합니다.

기본혈액검사를 하면 총콜레스테롤 수치와 트리글리세라이드 수치가 나옵니다. 이중에 HDL 콜레스테롤과 LDL콜레스테롤 수치를 잘 확인하셔야 합니다.
 
이 세 가지가 정상 수치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잘 관리해야 합니다. 

식약청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국내 고지혈증 환자 수는 식생활의 서구화 및 비만인구 증가 등의 영향으로 인해 2009년 말 기준으로 92만명에 이르렀습니다. 이 수치는 2005년 대비 배로 증가한 숫자입니다.


● 고지혈증의 주된 원인과 예방법

고지혈증은 혈관 내에 나쁜 콜레스테롤 즉 LDL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등의 지방성분이 비정상적으로 많아져 혈액의 흐름을 방해하거나 혈관을 막는 질환을 가리킵니다.

                               

고질혈증이 심할 경우 뇌경색이나 심근경색 등의 심혈관계 질환을 일으키게 됩니다. 때문에 고지혈증을 가리켜 혈관 속의 시한폭탄이라고 합니다.

경색이라는 말은 혈관이 막혔다는 의미입니다. 뇌경색은 뇌혈관이 막혀서 혈액이 공급이 되지 않아서 그 부분에 괴사가 일어나게 됩니다. 심근경색은 심장혈관이(관상동맥) 막혀 혈액이 공급되지 않아서 심장의 괴사가 일어나는 무서운 질병입니다.

▣ 고지혈증의 원인

고지혈증의 주요 원인은 식습관에 있습니다. 기름진 음식을 섭취하는 식습관과 비만이 고지혈증 발병의 주 원인입니다. 게다가 음주나 운동부족도 고지혈증을 부추기는 원인을 제공합니다.

                           

▣ 고지혈증의 예방법

고지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적절한 식이요법이 필요합니다. 기름진 음식의 섭취를 줄이고 신선한 채소를 많이 먹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꾸준한 운동을 통해 체중을 관리해야 합니다. 특히 복부비만을 잘 관리해야 합니다. 복부비만은 성인병의 원인이 되기 때문입니다.

식이요법과 함께 꾸준히 운동을 하게 되면 우리 몸에 해로운 저밀도 콜레스테롤(LDL)은 낮아지고 이로운 고밀도 콜레스테롤(HDL)은 높아지게 됩니다.  



● 고지혈증이 중년여성에게 더 위험한 이유는 무엇때문인가?

▣ 여성에게 더 위험한 고지혈증

고지혈증은 혈액 속에 있는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 등의 지질이 비정상적으로 증가한 상태를 의미합니다.

고지혈증은 잦은 회식으로 인한 음주와 기름진 음식, 흡연 등에 노출된 남성들의 대표적 질환으로 인식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중년여성 특히 폐경기에 접어드는 50세 전후 여성들의 경우 콜레스테롤 수치가 같은 연령대의 남성과 비교했을 때 비슷하거나 더 높아 여성에게 고지혈증은 더욱 주의해야 하는 질환입니다.

▣ 고지혈증이 여성에게 많이 발병하는 이유

고지혈증이 여성에게 많이 발병하는 이유는 여성의 심혈관 질환 발병이 호르몬 분비와 연관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여성의 몸에 있는 에스트로겐이라는 여성호르몬은 혈청 지방 및 지방 단백에 영향을 미쳐 총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고 좋은 콜레스테롤(HDL)을 증가시켜 고지혈증 및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러나 폐경기에 접어들면 에스트로겐의 분비가 급격히 줄어들어 자연스럽게 고지혈증의 위험에 노출되는 것입니다.

                                 

실제로 고지혈증으로 진료를 받은 중년 여성은 2005년 13만명에서 2009년 28만명으로 지난 4년간 두 배 이상 급격하게 증가했습니다.

대표적 심혈관 질환인 뇌졸중 등의 뇌혈관질환으로 사망하는 여성의 수는 10만명당 53.2명으로 남성의 50.8명에 앞서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심완주 고대안암병원 교수(순환기내과)에 따르면 "젊은 여성과 달리 폐경기 후의 중년 여성들은 가슴이 갑갑하거나 애매모호한 불쾌감, 호흡곤란 등을 경험했을 때 이를 갱년기 증상의 하나로 여겨 대수롭지 않게 지나쳐 버리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하지만 심장이나 혈관질환의 초기 증상일 수 있으므로 조기 진단과 예방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 혈관속의 시한폭탄, 고지혈증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가?

▣ 식이요법 + 운동요법 + 치료제로 고지혈증 극복 가능

고지혈증은 그 자체로도 문제지만 지속적으로 관리하지 않으면 혈관 벽을 손상시켜 동맥경화증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더욱 위험합니다.

우리나라 사망률 2위인 뇌혈관 질환과 3위인 심장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인자가 바로 고지혈증입니다. 때문에 고지혈증과 동맥경화 그리고 심혈관 질환은 함께 관리하고 치료해야 합니다.

                                       

고지혈증의 치료는 나쁜 콜레스테롤(LDL) 수치를 낮추고 좋은 콜레스테롤(HDL) 수치를 높이는 것이 치료의 주 목적입니다. 아울러 궁극적으로는 죽상동맥경화증과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것이 고질혈증의 치료의 핵심입니다.

게다가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을 겸하게 될 때 고지혈증은 극복이 가능합니다.

결국 심혈관질환이나 심장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혈압과 당뇨 뿐만 아니라 고지혈증을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문의들의 조언을 귀담아 둘 필요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