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콧물의 유무에 따라 다른 알레르기 비염과 마른 비염의 증상과 치료 및 비염예방법

웰빙건강 120세



콧물의 유무에 따라 다른 알레르기 비염과 마른 비염의 증상과 치료 및 비염예방법

최근 갑작스런 한파로 인해 독감이나 감기에 걸린 분들이 많습니다. 감기도 증상에 따라 목감기, 코감기, 몸살감기 등 다양한 증상을 동반합니다. 독감은 이 모든 증상에 한꺼번에 동반되기도 합니다.

오늘은 다양한 비염의 증상과 치료 및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대부분 비염은 감기증상과 비슷하여 감기로 오인하시는 경우가 많아 치료 시기를 놓치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2주이상 코감기가 계속된다면 비염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콧물과 코막힘 등 코감기가 잘 낫지 않는다면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 비염 검사를 받아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 비염의 증상 - 비염은 콧물의 유무에 따라 구분

비염은 크게 두 종류로 구분이 됩니다. 콧물이 나는 비염과 콧물이 마르는 비염으로 나눕니다. 콧물이 나는 비염은 주로 알레르기 비염이라고 부릅니다.



◈ 콧물이 흐르는 비염 - 알레르기 비염

대부분의 비염은 콧물이 흐르는 알레르기성 비염입니다. 알레르기 비염은 비염을 일으키는 원인 물질에 의해 발병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입니다. 주로 집먼지 진드기나 꽃가루가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 물질입니다.

꽃가루은 계절적인 영향을 많이 받아 주로 봄과 가을철에 많이 비염을 일으키지만 집먼지 진드기는 사계절 내내 비염을 일으켜 증상을 악화시키게 됩니다.

콧물이 나는 알레르기 비염은 기온이 낮은 아침에 심하게 재채기를 하고 맑은 콧물을 줄줄 흘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증상은 주로 찬 공기나 찬 음식을 섭취로 폐가 차가워지면서 많이 나타납니다.

특히 평소 속이 차고 양기가 부족한 소음인이 비염에 잘 걸리기 쉽습니다.



특히 어린 아이들이나 학생들은 비염의 증상 때문에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기도 합니다. 콧물이 줄줄 흐르기 때문에 화장지를 옆에 두고 닦아 내고, 풀고 하지만 쉽지 않습니다.

공부에 방해가 되는 것은 물론 숙면을 방해하기 때문에 성장부진까지 불러올 수 있다고 하니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합니다.

◈ 콧물이 마르는 비염

흔히 비염하면 콧물이 줄줄 흐르는 것만 비염으로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콧물이 마르는 비염도 있습니다. 콧물이 마르는 증상은 주로 밤에 많이 발생합니다.

                                    

밤에 잠들기 어려울 정도로 콧가 바짝 마르거나 코딱지가 많이 생기고, 무의식적으로 이 코딱지를 떼어내어 코피를 자주 흘리는 경우라면 바로 콧물이 마르는 비염입니다.

체질적으로 마른 비염은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이 걸리기 쉽습니다. 열이 많은 사람의경우에 폐나 코 점막이 열에 의해 건조해지면서 이와 같은 증상을 동반하게 됩니다.

콧물이 마른 비염은 일교차가 심할수록 증상이 더 심해집니다. 또한 가을이나 겨울철처럼 건조할 때 많이 나타납니다.

특히 아이가 코가 말라 입으로 숨을 쉬게 되면 이것이 습관이 되어 나중에 얼굴형태까지 바뀔 수 있다고 하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 비염의 치료와 예방법

◈ 비염의 치료법

비염의 치료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원인물질에 대한 노출을 최대한 막는 것에 있습니다. 아이들이 비염의 원인이 집먼지 진드기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꽃가루와 같은 물질에 의한 것인지를 정확히 진단해야 합니다.

최근 알레르기 비염 치료에 있어서 설하면역치료법이 나왔습니다.



설하면역치료법이란 독성을 줄인 집먼지 진드기와 꽃가루 용액 또는 알약을 혀 밑에 머금어 서서히 면역이 형성되도록 하는 방법입니다.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하지 않을 정도의 양으로 3년정도 장기치료가 필요합니다.

설하면역치료법의 장점은 한 번 처방을 받으면 비염을 치료하기 위해 자주 병원에 가지 않아도 된다는 것입니다. 부작용도 약을 혀 밑에 머금고 있을 때 입안 점막이 약간 화끈거리는 작염감 정도일 뿐 거의 없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또한 비염의 치료에 있어서 중요한 부분은 생활환경입니다.

특히 집안의 습도와 온도 관리가 매우 중요합니다. 대부분 비염의 증상이 심해지는 시기가 바로 환절기입니다.

특히 콧물이 마르는 비염은 습도에 매우 민감합니다. 때문에 자주 물을 마시게 하거나 해서 몸에 수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보충해 주어야 합니다. 아울러 방안의 습도를 유지하기 위해 가습기나 빨래 등을 사용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마른 코딱지가 생겼을 경우 억지로 뜯어내려고 하면 코피가 나고 이로 인해 염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이때는 식염수를 만들어 코 속에 흘러들어가게 만들어 부드럽게 한 후에 면봉으로 제거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암튼 콧물이 마르는 비염과 콧물이 흐르는 비염의 종류에 따라 다양한 치료방법들을 활용해야 합니다.

                             

무엇보다 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환경을 개선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또한 몸의 면역력이나 체력을 보강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콧물이 나는 비염이나 콧물이 마르는 비염 모두 적당히 땀을 흘리는 운동을 하는 것이 치료와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운동을 하게 되면 폐가 튼튼해 지기 때문에 호흡기질환인 비염 예방에 좋습니다.

뿐만 아니라 비염의 예방과 치료에 있어서 또 한가지 중요한 것은 바로 집안의 환기입니다. 하루에 한 번 이상 이른 아침이나 밤에 20~30분정도 충분히 환기를 시켜 먼지나 탁한 공기를 신선하게 바꿔 주어야 합니다.





지겨운 알레르기 질환 치료와 알레르기 비염에 좋은 식품

웰빙건강 120세

알레르기성 비염에 좋은 생활수칙과 효과적인 식품





 매년 이맘 때면 일교차가 큰 날씨 탓에 알레르기성 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저도 감기로 거의 4주간 고생을 했습니다. 오늘은 병원에 갔더니 의사 선생님이 하시는 말, "비염 끼가 있습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그동안 저와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그런데 목소리를 들어보신 의사 선생님이 비염증세가 있다고 합니다. 물론 감기 뒤에 오는 비염증세지만 주의 하고 예방하는 것이 최선입니다. 자주 소금물로 코와 입을 씻어주는 것이 효과과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습도조절이 제일 중요하다고 하는군요. 방이나 생활공간이 건조하면 비염이나 감기가 호전되지 않고 악화된다고 합니다. 어쨌든 건강은 건강할 때 지키라는 말이 진리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알레르기 비염환자는 2002년 302만에서 2009년 556만명으로 꾸준히 증가추세입니다. 건강기능식품 세계 1위 브렌드 '뉴트리라이트'는 생활 속 습관을 바꿔 질병을 예방하고 면역력도 키우는 노하우를 소개합니다.


Tip. 인스턴트 식품 섭취를 줄이고 가공식품은 멀리하라.


 가장 중요한 것은 충분한 영양공급입니다.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 비타민, 미네랄 등 영양소를 고루 섭취하는 것은 기본, 인스턴트 식품 섭취를 줄이고 합성착색료, 합성보존료, 합성감미료 등이 함유된 가공식품은 멀리 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들을 과다섭취하면 장내 독소와 노폐물이 발생해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Tip. 채소와 과일을 즐겨라.


과일과 채소에 함유되어 있는 식물 영양소는 항상화 작용으로 몸을 보호하고 면역력을 높여주기  때문에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Tip. 안전이 입증된 건강기능식품의 도움을 받으라.


음식만을 통해 영양소를 보충하기 어렵다면 특성에 맞는 건강기능식품을 선택해 꾸준히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주의할 것은 반드시 식품안전청의 건강기능식품 인증마크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뉴트리라이트가 지난달 출시한 '앨로케어'는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과민반응에 의한 코 상태 개선에 도움을 주는 기능을 인정받았습니다. 코막힘, 재채기, 콧물, 코 가려움으로 고생하는 13세 이상부터 성인까지 섭취할 수 있습니다.




[친환경, 생활 건강기능식품 CJonmart 매장 둘러보기- 추천링크]

황사 때문에 목감기나 후두염, 기관지염에 걸렸다면 항균효과가 있는 제품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건강기능식품 협회가 추천하는 기능성 원료는 '프로폴리스'입니다. 프로폴리스는 식약청으로부터 입 안에서의 항균작용 기능을 인정받은 제품입니다. 황사가 심한 날 외출을 한 뒤 목이 아프거나 가려울 때 천연 원료인 프로폴리스 제품을 먹으면 후두염 등의 질환이 생기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또한 황사먼지에 포함된 중금속이 걱정된다면 클로렐라를 먹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클로렐라의 칼슘, 아연, 마그네슘, 단백질 등은 카드뮴이 소장에서 혈액으로 흡수되는 것을 막아주는 기능을 하기 때문입니다.




황사는 피부에 독입니다. 건조한 바람이 피부를 딱딱하게 하고 두껍게 만들어 트러블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습니다. 충분한 수면,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중요하지만 피부에 수분 공급을 돕는 'N-아세틸글루코사민' 성분이 들어가 제품을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합니다.


Tip. 실내환경을 쾌적하게 유지하라.

실내환경을 쾌적하게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무엇보다도 습도와 온도 그리고 청결상태가 필수입니다. 대표적 알레르기 유발 물질인 집먼지 진드기는 고온다습한 환경을 좋아합니다. 이 때문에 실내 온도는 25도 이하, 습도는 55%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습기 물은 매일 교체하고 2~3일에 한번은 본체와 물통을 깨끗이 세척해야 합니다. 창문을 열고 환기를 시키면 공기 중 습도가 낮아지면서 집먼지진드기 농도도 떨어지므로 하루 3번 30분씩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침구류는 일주일에 한번 55도 이상의 물로 세척하고, 세척이 어려울 경우는 햇볕이 있는 날 널어 소독해 주면 됩니다. 최소한 보름에 한 번, 빛이 강한 오후 2~4시쯤에 30분 이상 쏘여주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Tip. 헤파 필터가 장착된 진공청소기 사용도 도움이 된다.

일반청소기를 사용할 경우 배출구를 통해 미세먼지가 분출될 수 있기 때문에 현명한 주부라면 첨단제품에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헤파필터가 장착된 진공 청소기나 살균용 청소기 등을 사용하면 미세먼지를 꼼꼼하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헤파필터 장착 제품 살펴보기 - 하이마트 쇼핑몰> 추천 링크]

황사먼지와 꽃가루는 알레르기 증상이 있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피해야 합니다. 황사가 심하거나 꽃가루가 날리는 날은 외출을 삼가고 외출 시에는 반드시 마스트를 착용해야 합니다. 동물의 털, 비듬, 침 등이 알레르기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사람은 집안에서 애완동물을 키우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알레르기 증상이 있는 사람은 불안감과 스트레스를 버리고 꾸준한 관리를 통해 증상을 완화시키려는 마음가짐이 중요합니다.






자료출처, 국민일보 기사 요약 정리 2011. 4. 4. 18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