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가을철에 주의해야 할 감염질환 쯔쯔가무시병의 원인과 증상 및 치료법

웰빙건강 120세



가을철에 주의해야 할 감염질환 쯔쯔가무시병의 원인과 증상 및 치료법

올해는 유난히 가을 장마가 길었습니다. 이제 제법 가을이 성큼 다가온 모습을 곳곳에서 보게 됩니다. 하늘은 높고 푸르러 주말에 야외활동이나 산행을 준비하시는 분들도 있고 추석이 두 주 정도 남아 산소 벌초를 예정하신 분들도 많이 있습니다.

오늘은 가을철 감염질환 중에 하나인 쯔쯔가무시병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야외활동이나 벌초 후에 전신에 발열과 함께 혈관염을 유발하는 쯔쯔가무시병의 증상과 치료방법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쯔쯔가무시병의 원인과 증상

▣ 쯔쯔가무시병의 원인

쯔쯔가무시병은 진드기푸스, 덤불티푸스, 초원열, 잡목열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발열성 질환입니다.

쯔쯔가무시병은 Orientia tsutsugamusi에 의해 감염된 털진드기의 유충이 사람을 물 때 그 미생물이 인체 내로 들어와 혈액과 림프(액)를 통해 전신에 퍼져 발열과 함께 혈관염을 유발하는 감염질환입니다.


쯔쯔가무시병은 우리나라 전역에서 발행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잡목에 서식하는 털진드기가 우리나라 전역에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계절적으로는 털진드기의 수가 증가하기 시작하는 9월부터 발생하기 시작하여 11월에 절정을 이루며 12월부터 감소하기 시작합니다.

이 시기에 야외활동이나 벌초와 밤을 따는 등 다양한 이유로 산에 갔다가 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경우가 흔합니다.

▣ 쯔쯔가무시병의 증상

쯔쯔가무시병의 원인인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뒤 1~3주 후에 전신에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초기에는 오한이나 발열, 두통으로 감기로 오인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어서 기침이나구토, 근육통, 복통 및 인후염이 동반되며 전신에 발진과 가피가 나타납니다.

1) 발진

증상이 시작된 후 3~7일이 지나면 몸통에서 시작하여 상, 하지로 퍼지는 간지럽지 않은 홍반성 발진이 나타납니다. 발진의 직경은 3~5mm의 홍반성 반점으로 다른 반점과 서로 구분되고 반점이 합쳐지는 경우는 없습니다.


쯔쯔가무시병에 걸린 발진 부위를 눌러보면 붉은 색이 쉽게 없어지므로 자반과 같은 출혈성 병변과는 쉽게 구별이 됩니다.

발진은 손바닥을 제외한 상, 하지와 체간에 주로 발생하고 발진이 발생한 후 1~2주 정도 지나면 소실됩니다.

2) 가피(eschar)

털진드기에 물린 부위에 직경 5~20mm 가량의 가피가 형성되는데 이는 쯔쯔가무시병 진단에 있어서 임상적으로 가장 중요한 소견입니다.

털진드기에 물린 자리는 초기 구진에서 수포 궤양에 이어 검은색 가피로 덮이게 되고 가피 주위에는 붉은색의 홍반으로 둘러싸이는 모양을 형성합니다.


가피가 주로 확인되는 부위는 주로 팬티 속이나 겨드랑이와 오금 등 피부가 겹치고 습한 부위에 자주 생깁니다. 그러나 배꼽이나 귓바퀴 뒤나 항문 주위 그리고 머릿속 등 찾기 어려운 곳에 숨어있는 가피도 있기 때문에 잘 살펴보아야 합니다.

3) 발열

감염이 된 후 발열은 첫주 동안 40도에 가까운 고열과 두통 및 결막충혈이 동반됩니다. 그러나 발열은 신증후출혈열이나 렙토스피라병에서도 나타나기 때문에 원인질환을 감별하는데 도움이 되지 못합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환자들이 가장 많이 호소하는 증상은 발열과 오한, 두통, 근육통, 전신쇠약감 등이 공통으로 확인되고, 그외 관절통, 인후통, 기침, 오심과 구토, 복통, 가슴답답함, 전신 경련 등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쯔쯔가무시병의 치료와 예방법

▣ 쯔쯔가무시병의 치료

쯔쯔가무시병은 주로 약물로 치료가 호전됩니다. 주로 독시싸이클린(doxycycline)이 사용되며 용량은 100mg을 하루에 두번 투여합니다. 치료 효과가 빨라 항생제를 투여하면 보통 48시간 이내에 해열이 됩니다.

치료기간은 중증이 아닐 때는 3일 치료가 권장이 되지만 재발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일반적으로 5~7일 치료가 권장됩니다.

▣ 쯔쯔가무시병의 예방법

어떤 질환이든지 예방이 최선의 방법입니다. 쯔쯔가무시병에 걸리지 않으려면 원인과 접촉을 피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털진드기에 물리지 않으려면 풀밭에 앉거나 누워서는 안 됩니다. 또한 빨래나 이불을 잔디 위에나 풀밭에 널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벌초와 같이 부득이 한 경우에는 진드기가 접근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화확약품(permethrin이나 benzylbenzoate)을 의복이나 모포에 스며들게 하거나 노출된 피부에 진드기 기피제를 바르는 것도 예방법 중에 하나입니다.

또한 야외활동이나 벌초 등과 같은 일을 할 때에는 긴소매 옷과 바지 등을 입어 피부가 노출되는 것을 최대한 막는 것이 좋으며, 활동 후에는 옷 세탁과 함께 샤워를 하는 것이 쯔쯔가무시병 예방에 중요합니다.





수족구병의 원인과 증상 및 수족구병의 치료와 예방법

웰빙건강 120세


수족구병의 원인과 증상 및 수족구병의 치료와 예방법

최근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중심으로 수족구병이 유행할 조짐이 보인다는 뉴스를 보았습니다. 전염력이 아주 강한 질병이라 예방과 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고 합니다.

특히 영유아를 키우는 가정에서는 아이가 감염되지 않도록 주의하셔야 합니다. 또한 아래 수족구병의 증상에서처럼 아이가 갑자기 음식을 잘 삼키지 못하거나 손발과 입 안에 물집이 생기지 않았는지를 잘 살펴보아야 합니다.

오늘은 수족구병의 원인과 증상 그리고 수족구병의 치료와 예방법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수족구병의 원인과 증상

▣ 수족구병의 원인

수족구(手足口) 병은 영유아의 입이나 손 그리고 발에 물집이 생기는 급성 바이러스 질환입니다.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면 입과 손과 발에 물집이 생기기 때문에 쉽게 감염 여부를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간혹 물집의 숫자가 적거나 물집이 아닌 붉은 발진이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수족구병의 원인은 '장바이러스(Enterovirus)'에 감염이 되었을 때 주로 발병합니다. 특히 콕사키바이러스에 의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대개 증상이 가벼워 열이 없거나 있어도 미열이며 입안에 물집이 생겼다가 터져 궤양이 생겨 음식을 잘 먹지 못하게 됩니다.

음식을 잘 먹지 못할 때에도 탈수가 생기지 않도록 수분을 보충해 주어야 하며, 뇌수막염이나 뇌염과 같은 신경계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치료해 주시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수족구병은 대개 자연히 좋아지는 가벼운 질환입니다. 너무 걱정하거나 염려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다만 증세가 나타났을 때 적극적으로 치료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 수족구병의 증상

수족구병을 일으키는 장바이러스의 잠복기는 대개 4~6일 입니다. 피부에 발진이 생기기 전에 미열이나 기운이 없고 식욕부진과 복통이나 침을 삼킬 때 통증 등 가벼운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수족구병의 가장 큰 특징은 발진이 입과 손과 발에 생기는 증상입니다.


주로 성인보다는 영유아가 증상이 더 심하게 나타납니다. 주로 입술과 입 안쪽 볼에 물집이 생기며 혀와 입천정, 인두와 구개, 잇몸에도 생깁니다.

이 수포들은 시간이 흐르면 터져서 통증이 있는 궤양을 만드는데 5세 미만의 아이들은 음식물을 잘 삼키지 못하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간혹 고열과 심한 식욕부진이나 설사와 관절통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으니 잘 살펴야 합니다.

수족구병의 피부발진은 주로 3~7mm 크기로 손등과 발등에 생기지만 손바닥과 발바닥 그리고 손발가락 사이에도 흔하게 생깁니다. 대개는 증상을 못느끼지만 누르면 약간 아프거나 가려움증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피부발진은 처음에 작고 붉은 발진으로 시작하지만 나중에 물집으로 변하게 됩니다. 나이가 어린 영유아 일수록 발진은 몸통이나 사타구니와 엉덩이 부분까지 넓게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수족구병의 물집은 대개 별다른 치료 없이도 1주일 이내에 자연히 없어집니다. 다만 합병증이 생기는 경우는 흔하지 않지만 드물게 뇌수막염이나 뇌염이 생겨 입원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수족구병의 치료와 예방법

▣ 수족구병의 치료

수족구병은 대개 1주일 내에 자연히 없어집니다. 또한 수족구병은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고 다만 증상을 줄이는 치료만 있습니다.

입에 물집이 터져 궤양이 생기기 때문에 통증이 동반되고 물이나 음식을 잘 삼킬 수가 없어서 탈수가 생길 수 있으니 상태를 잘 관찰하시면서 미음이나 부드러운 음식을 먹도록 해야 합니다.


상태가 심해 음식물을 먹지 못할 때나 탈수가 일어날 때에는 병원에 입원해 수액공급을 받도록 해야 합니다.

열이날 때에는 미지근한 물로 몸을 닦아주거나 해열제를 먹여 열을 내려 주고, 입의 통증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타이레놀이나 부루펜과 같은 진통제를 먹일 수 있습니다.

또한 피부발진이나 물집 때문에 가려워한다면 항히스타민제를 먹입니다. 가렵다고 손톱으로 긁어 세균에 감염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 수족구병의 예방법

수족구병은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못했습니다. 수족구병의 원인체인 장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이 없습니다.

때문에 수족구병이 발병하면 쉽게 전염을 일으켜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전체로 확대되어 유행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따라서 수족구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씻기와 같은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하게 하셔야 합니다. 손은 비누를 사용해 구석구석 깨끗하게 잘 씻도록 합니다.

또한 수족구병이 발병한 아이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보내지 않고 집에서 돌보셔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수족구병이 발병한 경우에는 아이가 사용한 장난감이나 생활용품의 표면을 세제를 사용해 깨끗하게 닦아야 감염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