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피부관리]피부미인 고현정의 피부 관리법과 고현정 뷰티법

다이어트와 피부미인
728x90




피부미인이 되고픈 여성들이라면 고현정의 아기피부 비결에 대해 궁금해 하는 것이 당연해야 합니다. '동안피부의 종결자' 라는 별명처럼 고현정은 자타가 모두 공인하는 피부미인입니다. 고현정의 피부관리법이라면 충분히 따라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고개를 끄덕거릴 것입니다.
 
피부미인이 되고픈 마음은 남자보다 여자에게 더 많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남자들도 피부에 관심을 가지고 정기적으로 관리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고 있습니다. 직장인들의 거의 대부분은 외모도 경쟁력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미 피부에 관심에 있는 사람이라면 '고현정 뷰티법' 서너 가지는 알고 있고 실천하고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피부에 관한한 고현정은 '지존'입니다. 여성들 사이에 '고현정 피부'는 이미 고유명사입니다.

피부미인 고현정의 아기피부의 비결은 무엇일까요?




최근  피부미인 고현정이 자신의 아기피부의 비결이 무엇인지를 밝혔습니다. 마흔의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뽀얗고 결이 고운 피부, '고현정의 결'이라는 제목을 뷰티 다큐 책을 내놓았습니다. 누구나가 다 고현정 피부가 될 수는 없지만 흉내라도 내서 비슷하게라도 되고 싶은 것이 사람들의 마음입니다. 그가 밝히는 피부미인이 되기 위한 세안법, 메이크업 요령을 알아보겠습니다.

Tip. 고현정의 아기피부 세안법 - '15분 거품세안'

피부미인 고현정의 아기피부의 비결은 '거품세안'에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는 자신의 얼굴에 솜털이 많기 때문에 씻는 것도 더 공을 들여야 하고, 로션크림도 더 많이 발라야 한다고 투정아닌 투정을 합니다.




고현정의 15분 거품세안법 따라하기 

1. 우선 손을 깨끗이 씻은 뒤 물 세안을 합니다.
2. 따끈한 물로 천천히 이마 끝에서부터 귀 - 턱 순으로 꼭꼭 눌러 온도를 전한 뒤 눈가 - 코 - 양볼 - 미간 - 인중 -귀와 콧구멍 - 목까지 5분정도 물 세안을 합니다.
3. 세안제를 손에 조금 덜어 콧속까지 깨끗이 씻은 뒤 다시 한 번 손을  씻고 본격적인 얼굴 세안에 들어갑니다.
4. 테니스 공 정도의 풍성한 거품으로 눈썹의 털 사이사이를 닦아내는 기분으로 턱과 인중, 눈가와 미간에서 콧대로 내려오는 곳까지 얼굴의 모든 굴곡을 느끼면서 공들여 세안합니다.
5. 그 다음 찬물로 처음처럼 얼굴과 귀 뒤쪽까지 세안합니다. 클렌징 제품은 엔자임 효소가 들어 있는 것으로  씁니다.



Tip. 피부미인 고현정의 아기피부를 위한 화장품 고르고 바르기






화장품을 살 때는 손목에 충분히 발라보고 라벨도 열심히 읽어보라는 것이 그녀의 조언입니다. 화장품을 발라서 따갑거나, 흡수속도가 너무 빠르거나, 향에 머리가 아프면 '패스'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입니다. 또한 성분 표시를 꼼꼼히 살펴보아 계면활성제, 왁스, 에스테르, 점도 증가제, 수용성고분자 화합물 등이 들어 있으면 역시 패스하라고 조언합니다.

일단 구입한 화장품은 2개월 안에 바르는게 최선입니다. 듬뿍 바르라는 뜻도 담겼지만 위생이 더 중요한 이유입니다. 얼굴에 바를 때는 목, 데콜테 라인(쇄골부위)까지, 손에 바를 때는 팔꿈치까지, 무릎과 엉덩이까지 평소 신경 못 쓰는 부위까지 넉넉하게 발라 주어야 합니다. 에센스와 영양크림은 밤낮없이 정성껏 많이 바릅니다. 모든 제품은 다 흡수된 느낌이 들어도 따뜻하고 깨끗한 손으로 섬세하게 마사지 하듯 손을 굴립니다. 이렇게 하다보니 20분이 훌쩍 지난다네요.
 
휴~ ~  역시 피부미인되는 것은 돈이 많이 드는군요. 화장품 사면 1년을 쓰려고 아끼는데... 그래서 피부미인이 못되는가 보네여...

Tip. 피부미인 고현정의 아기피부를 위한 메이크업 법




그녀의 색조화장 포인트는 수분크림은 듬뿍, 파운데이션은 조금만 바르는 것입니다. 파운데이션은 '얼굴을 허옇고 밋밋하게 덮어버리라고 있는 게 아니라는 것'이 그녀의 생각입니다.

깨끗하게 씻은 손등에 파운데이션을 새로 나온 50원짜리 동전만큼 덜어서 눈 밑, 인중, 광대뼈 아래 등 움푹 들어간 부분은 조금 많이, 이마와 콧등, 눈두덩, 볼, 턱처럼 튀어나온 부분은 조금 덜 묻힌 뒤 손으로 펴 바릅니다.

콧방울 양옆은 안 바르고, 콧 등 위에는 붉은 기가 있으면 가리는 정도로만 바릅니다. 이렇게 바르면 하이라이트나 볼 터치를 따로 할 필요가 없이 얼굴의 음영이 살아난다고 합니다. 그리고 마스카라와 아이라인이 번지지 않도록 파우더로 눈 밑을 한번 쓸어주는 것으로 마무리 합니다.

고현정 피부를 위해 꼭 해야 하는 4가지

1. 단골 피부과를 정해 1년에 6회쯤 간다. 피부상태를 점검하고, 트러불이 생기면 그 원인을 파악한다.

2. 집안의 청결 상태를 확인한다. 피부에 히터바람보다 무서운 게 먼지와 세균이다.

3. 냉장고 안도 확인한다. 음식을 먹는 것은 피부에 주사기를 꽂는 것과 마찬가지 이므로 충분히 영양가 있는 음식을 먹는지, 패스트푸드 등 가공식품을 많이 먹지는 않는지 점검한다.

4. 3가지를 다 했으면 무조건 웃는다. 웃음은 피부의 보약이다.


[자료출처 <국민일보 2011. 5. 기사 요약 정리>]



피부관리, 동안비결은 곡물가루를 피부에 바르는 전통 미용법에 있다

다이어트와 피부미인
728x90

곡물가루에 동안 피부 비결이 숨어 있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이금희 피부과학연구소 벽에는 동안 연예인들의 사진이 즐비하게 붙어 있습니다. 한가인, 수애, 이나영, 박소현, 유지인, 이경진, 김창숙, 정혜선, 김남길, 이병헌, 임창정, 유지태, 남진..., 환한 미소를 띠고 있는 연예인들 사진 위에는 감사 인사가 친필로  쓰여 있습니다.

'늘 깨끗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게 해주셔서 원장님 감사합니다.'


  이 원장은(59)은 '피부에 밥을 주는 여자' '연예인 피부전문가' 등 별명으로 더 유명합니다. '먹을 수 있는 것만 피부에 바르라'는 밥상미용법으로 연예인들의 피부를 돌봐주면서 얻은 별명들입니다.

 1990년대 후반 곡물가루를 유행시켰던 그가 34년의 피부 노하우를 담은 책 '동안피부 만들기'를 최근 펴냈습니다.

 "동안의 기본은 맑고 깨끗한 피부입니다. 곡물로 팩을 하고, 곡물로 만든 화장품으로 피부 관리를 해보세요."

옛날 궁궐에서 애용하던 전통 미용법, 피부과도 포기한 얼굴 곡물팩으로 말끔



[꽃을 든 남자, 소망화장품 인터넷 소핑몰- 뷰티 크레딧 -바로가기]

 곡물가루의 원조답게 그는 동안미용법 역시 곡물가루에 정답이 있습니다. 그는 곡물 미용법은 우리의 전통미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옛날 궁궐에선 쌀뜨물과 팥가루로 세안하고, 꿀로 보습을 주고, 쌀겨로 팩을 했으며, 으깬 잣을 영양크림 대용으로 사용했습니다.

 그녀가 전통미용법에 관심을 가진 것은 자신의 피부때문이었다고 합니다.

 "스무 살 때 사회생활을 포기할 정도로 피부가 엉망이었습니다. 유명 피부과를 다 찾아 다녔는데도 소용이 없었어요."

 그녀는 궁중미용법, 곡물 특성 등을 소개한 책을 보면서 자신을 마루타로 삼아 시험을 했습니다. 곡식을 원로로 한 곡물가루로 세안하고 팩을 하면서 이십대 중반에 피부트러블에서 해방되었습니다.

"곡물가루가 자연미용법의 대명사가 되자 사이비 곡물 가루들이 쏟아져 나왔어요. 이런 제품을 사용한 뒤 부작용을 호소하는 여성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우리 주변에는 여드름과 화장독으로 고생하는 이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여러가지 방법을 다 써보지만 피부트러블은 쉽게 진정되지 않습니다. 많은 시간과 정성이 들어야 조금 효과를 보지만 긴장을 늦추면 요요현상처럼 예전으로 돌아가고 맙니다. 

 이 원장은 믿을 만한 곡물가루가 아니라면 흰쌀밥이 더 낫다고 합니다.


 이맘 때 피부가 거칠어지면서 탄력을 잃고 건조해져 걱정이라면 흰쌀밥 1숟가락, 참기름 2찻술, 고등어살 70g, 우유 20ml를 믹서에 갈아 팩을 해보라고 권합니다. 미백에 신경 쓰인다면 흰쌀밥 1숟가락, 계란 노른자 1개, 꿀 1찻술을 믹서에 갈아 팩을 하면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팩은 깨끗이 세수한 얼굴에 고루 바른 뒤 랩을 씌운 채 30분쯤 있다가 온타월로 닦아내면 됩니다.

[<친환경 화장품 전문가 로하시스> - 추천링크]

[추천링크 <홈쇼핑 하유미팩으로 유명한 제닉의 자체 온라인 몰>]


  
국민일보 토요테이트 '곡물미용법 전도사 이금희 원장 편'[ 2011. 4.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