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담배 함유 방사성 물질이 일본 원전보다 훨씬 더 위험하다

리뷰세상





일본원전 사고로 방사능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담배에 함유된 방사성 물질이 세슘과 방사성 요오드보다 인체에 훨씬 위험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 박재갑 원장은 지난 17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일본에서 넘어오는 미량의 방사성 물질은 두려워하면서도 담배의 방사성 물질엔 둔감하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의학저널 'NEJM(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은 1982년 담배 안에 방사성 폴로늄(Po-210)과 방사성 납(Pb-210)이 들어 있다는 내용의 논문을 게재했습니다.





논문에 따르면 1년 동안 담배를 하루 1.5갑 피우는 사람의 폐 조직에서 나온 폴로늄 방사선량은 1년간 300회 정도 가슴 X선을 촬영한 것과 같은 수준이었습니다.

폴로늄은 알파선을 방출하는 중금속이며 흡연할 경우 기관지에 세포나 DNA를 파괴하는 정도가 감파선을 내뿜는 X선보다 20배나 됩니다.

결국 이 폴로늄과 발암물질인 타르가 폐를 집중 공격해 폐암을 일으킨다는 것입니다. 담뱃잎에 폴로늄이 농축되는 것은 인회석이 원료인 인공비료로 재배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인회석 안에 든 자연적인 방사물질 라듐이 붕괴되면서 이차적인 방사성 폴로늄이 만들어지기 때문입니다.






흔히 금연 결심은 작심삼일에 끝난다고 합니다. 그만큼 결심하는 것도 어렵지만 막상 시작하면 삼일의 고비를 넘기가 가장 힘들다고 합니다. 요즘은 회사에서도 금연을 시도하도록 권면을 하고 있고, 성공한 직원들에게는 각종 포상을 주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연이 쉽지 않는 것은 자신의 혼자의 힘으로는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주변의 사람들이 협조하지 않으면 금연 성공이 쉽지 않습니다. 다른 동료들이 흡연을 하는 것을 보면 자신도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다시 담배를 피우게 되기 때문입니다.




금연에 대한 각종 보조제들이 나오고 있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금연에 대한 본인의 의지입니다. 그 다음이 주변의 사람들의 적극적인 협조입니다. 정부에서도 공공장소에서는 흡연을 금하고 있고,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도 규제하고 있습니다.





어쨌든 본인의 건강과 가족 모두의 건강, 특히 유아와 자녀들의 건강을 위해서 금연은 꼭 필요합니다. 2011년을 시작하면서 금연을 계획하셨던 분들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4개월이 지나고 있는 현재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금연에 성공하셨을까요?

일반적인 통계로는 10명 중 1~2명 정도만 금연에 성공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작심삼일에 끝나지 않고 지속적으로 건강에 성공하여 각종 암의 공포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고 가족들도 간접흡연의 피해로부터 벗어나는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 나가는 일에 먼저 앞장 서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