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한국의 전통 술, 막걸리의 재발견

리뷰세상




한국의 전통 술, 막걸리에 항암물질 와인과 맥주보다 25배 많다.

                                                                      국민일보 2011. 4. 15. 


막걸리에 항암물질인 파네졸 성분이 와인이나 맥주보다 최대 25배 많이 함유된 것을 나타났습니다. 막걸리가 좋은 것은 알고 있어지만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그 가치가 세상에 드러났습니다.





한국식품연구원 식품분석센터 하재호 박사 연구팀은 국내에서 시판되는 막걸리와 맥주, 포도주, 소주 등의 파네졸 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막걸리의 파네졸 함량은 150~500ppb로 포도주나 맥주 15~20ppb보다 10~25배 많았습니다.

파네졸은 과실주의 중요한 향기 성분으로 5~7mg/ℓ 정도의 미량으로도 항암, 함종양 성질을 갖고 있는 물질로 알려져 있습니다.





연구팀은 막걸리를 마실 때 탁한 부분을 가라앉히고 마시는 경우와 흔들어서 마시는 경우를 비교 실험한 결과 막걸리의 혼탁한 부분에 파네졸이 더 많이 들어 있음을 확인했다며 막걸리를 마실 때 가라앉은 부분도 잘 흔들어서 함께 마시는 것이 건강에 더 좋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한번 마실 때 3잔 정도가 가장 효과적이며 더 많이 마실 경우 오히려 좋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아무리 몸에 좋은 술도 지나치면 독이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