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뱃살, 복부비만이 대장 선종 가능성 높인다

웰빙건강 120세




서울 아산병원 진영수 최재원 교수팀, 40~79세 1135명 조사


중성지방 150, 허리 90이상 중년, 대장선종 걸릴 확률 최고 2.3배


 서울아산병원 건강의학과 교수팀은 2005년 6월부터 2007년 11월까지 이 병원 건강증진센터에서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은 40~79세 1135명을 대상으로 대사증후군 위험인자와 대장 선종 유병율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대장선종이란?

대장 점막이 비정상적으로 자라 혹이 되어 장의 안쪽으로 돌출돼 있는 상태를 가리킨다. 대장 용종(폴립) 가운데 유암종과 함께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혹이 선종이다. 선종은 결장, 유암종은 직장에서 주로 발견되는 것이 다를 뿐이다.




 

 

대장선종이 발견된 사람과 발견되지 않은 사람의 차이 비교


대장 선종이 발견된 사람과 발견되지 않은 사람들의 허리둘레와 중성지방, 혈압, 혈당수치에 어떤 차이가 있을까?

 그 결과 고혈압과 고혈당은 대장 선종 발생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은 반면 비만과 관련이 높은 중성지방과 허리둘레는 상당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중성지방이 150mg/dl 이상으로 높게 측정된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이들에 비해 선종 유병률이 1.6배(중년)~2.3배(노년)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허리둘레가 90cm 이상으로 굵은 노인들은 그 이하인 경우보다 선종 발병 위험이 1.9배 높았다. 대장 내시경 검사 결과 선종이 발견된 비율은 중년이 35%, 노년이 54%였다. 그러나 이번 결과에서는 비만과 대장 선종과의 관계는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비만자일수록 중성지방은 많고, 허리둘레는 굵다. 그 원인은 두 가지로 추정된다.

첫째, 비만해지면 인슐린 분비에 문제가 생길 수 있고, 이로 인해 장의 점막세포 성장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쳐 선종이 생기기 쉬운 환경이 된다.

둘째, 지방세포에는 만성 염증이 발생하기 쉬운데 비만자, 특히 복부비만으로 내장지방이 많은 경우 지방세포가 커져 선종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대장 선종이 암으로 발전할 위험- 혹의 크기가 결정

대장선종이 암으로 발전할 위험은 혹의 크기에 따라 달라진다. 혹의 크기가 1cm 이하 일경우엔 암세포가 들어 있을 확률이 1% 정도로 낮지만 2cm 이상으로 커지면 그 확률이 35~50%로 대폭 높아진다.




 
대장선종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대장암의 전단계라고 할 수 있는 대장 선종이 생기는 것을 막으려면 무엇보다 대장의 배변시간을 연장시키는 육류, 유제품 등 동물성 지방과 당분섭취를 최대한 줄이고, 식이섬유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녹황색 채소와 과일을 즐겨 먹는 식생활 습관을 길러야 한다.

또한 자신의 체력에 맞는 운동을 골라 하루 30분 이상씩 매일 규칙적으로 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운동은 장운동과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 대장암을 유발하는 선종 발생에 영향을 주는 비만도와 중성지방을 낮추는 작용을 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40대 이후에는 누구든지 정기적으로 대장 내시경 검사를 최소 2~3년에 한번씩 받는 것이 좋다. 대종 용종 또는 대장 암 진단을 받는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6개월~1년 단위로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 물론 대장 선종은 대장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크기에 상관없이 발견 즉시 제거하는 것이 원칙이다.




 
 
자료출처 [국민일보, 2011. 4. 4. 건강면에서 요약정리]



[추천링크 <보험 비교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