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웰빙 이야기

자기주도학습과 사교육, 수능점수에 무엇이 더 도움이 되나?

리뷰세상

'돈보다 노력', 스스로 학습이 훨씬 효과가 높다는 KDI 분석



 대학수학능력 시험 점수를 올리려면 사교육과 자기주도학습(스스로 하는 공부) 가운데 어느 쪽이 효과가 있을까요? 

 정답은 '자기주도학습'입니다.

 자기주도학습 시간이 길면 길수록 수능 점수 상승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김희삼 연구원은 지난 3월 28일 '왜 사교육보다 자기주도학습이중요한가'라는 보고서에서 사교육 시간이 수능점수 향상에 미치는 효과가 미미하다고 밝혔습니다. 

[추천링크 <유아동을 위한 전문 쇼핑몰  보리보리>]

 고등학교 3학년 수학 과목에서 주당 사교육이 1시간 많으면 수능 수리영역 점수의 백분위(특정 점수 미만에 놓여 있는 사례의 전체 사례에 대한 백분율)가 평균 1.5 높아졌습니다. 국어는 0.5, 영어는 0.3에 그쳤습니다.

 김 연구위원은 2004년 당시 인문계 고등학교 3학년생 수능점수를 확보한 한국교육고용패널 자료를 이용해 분석했습니다. 그나마 사교육 효과가 잘 나타나는 수리 영역에서 사교육비 지출액과 수능점수 상승 사이에는 연관성을 찾기 힘들었습니다. 고3 때 수학 과목 월평균 사교육비가 100원 늘어나면 수리영역 백분위는 0.0007정도 상승하는데 불과했습니다.

 반면 수학 과목에서 자기주도학습이 1시간 늘어나면 수능 수리영역 백분위 점수는 1.8~4.6까지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스스로 공부하는 시간이 길면 길수록 효과는 더 뚜렷합니다. 고 3때 수학 과목의 자기주도학습 시간이 5~10시간인 학생은 0시간인 학생보다 수리 영역 백분위가 13.7 높았습니다. 백분위 상승폭은 10~15시간은 14.6, 15~20시간은 17.2, 20~25시간은 23.4, 25~30시간은 24.8, 30시간 이상은 33.8에 이르렀습니다. 국어와 영어도 5~10시간인 학생은 언어와 외국어 영역 백분위가 각각 11.9, 14.8 상승했습니다. 

 또한 사교육 시간이 늘면서 성적이 비례해서 오르지는 않았습니다. 

[추천링크 <일동후디스에서 운영하는 임신,육아, 교육용품 전문쇼핑몰>]

 초등학교 6학년과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1학년의 학업 성취도평가 자료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 사교육 시간이 증가하면 성적이 나아지는 폭이 즐어드는 체감현상을 보였습니다.

 김 연구위원은 "자기주도학습은 대학학점과 취업 후 임금 등에도 긍정적"이라며 "사교육 효과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야 하고, 소모적인 점수 경쟁을 유발하는 입학전형 등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참고자료; 국민일보 사회면 기사 스크랩.